'2017 KBS 가요대축제', 상상초월 무대 선보인다…워너원부터 엑소까지
'2017 KBS 가요대축제', 상상초월 무대 선보인다…워너원부터 엑소까지
  • 이찬혁 기자
  • 승인 2017.12.29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 KBS 가요대축제’가 올해 확 달라진 모습으로 올 연말을 뜨겁게 달군다.

올해 K-차트 1위를 수상자 중 엄선된 대표 K-POP 아티스트 8팀 레드벨벳(Red Velvet), 마마무(MAMAMOO), 방탄소년단(BTS), 세븐틴(SVT), 엑소(EXO), 여자친구(GFRIEND), 워너원(Wanna One), 트와이스(TWICE)의 파격 무대를 예고한 ‘2017 KBS 가요대축제’가 오늘(29일) 오후 8시 30분 드디어 막을 올린다.

'2017 KBS 가요대축제 출연진' / 2017 KBS 가요대축제, 각 소속사
'2017 KBS 가요대축제 출연진' / 2017 KBS 가요대축제, 각 소속사

‘2017 KBS 가요대축제’ 제작진은 “그동안 연말 시상식에서 보지 못했던 특별한 음악 축제가 될 것”이라며 밝힌 데 이어 “엄선된 8팀만이 무대에 오르는 만큼 팀의 색깔을 보여줄 수 있는 무대를 준비했다. ‘고백’이라는 테마를 각 팀이 어떻게 해석하고 활용하는지 또한 재미있는 관전 포인트가 될 것 같다.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해 더욱 궁금증을 모으고 있다.

시청자들에게 비밀스러운 파티 초대장을 보낸 레드벨벳에 이어 마마무는 2017년 히트곡들을 커버해 본격 귀호강 시간을 선사한다. 방탄소년단은 방송 최초로 ‘윙즈투어’에서 선보인 무대를 예고, 벌써 전 세계 팬들의 폭발적인 관심이 쏠리고 있는 상황. 세븐틴 또한 보컬-힙합-퍼포먼스 3개의 유닛으로 강렬한 퍼포먼스 준비에 나섰다고.

쿼드러플 밀리언셀러에 빛나는 엑소는 수식어가 필요 없는 퍼포먼스와 찬열의 피아노 선율로 감미로움을 전할 예정이다. 음원 강자 여자친구는 반전 매력의 콘셉트와 특별한 이벤트를 준비, 올해 최고의 슈퍼루키 워너원은 강다니엘의 깜짝 DJ 변신을 예고해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국민 걸그룹 트와이스 역시 스페셜 유닛 무대로 더욱 풍성한 축제를 꾸민다.

더불어 올해 받은 커다란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팀의 대표 멤버들이 직접 MC를 맡는다. 1부에는 레드벨벳의 아이린, 방탄소년단의 진, 엑소의 찬열, 트와이스의 사나가, 2부에는 마마무의 솔라, 세븐틴의 민규, 여자친구의 예린, 워너원의 강다니엘이 진행을 맡아 아이돌 MC 어벤져스 군단을 완성한 것. 

이외에도 ‘더유닛’ 참가자들의 무대와 선배군단으로 참여한 K-POP 대표 남녀 솔로 아티스트 황치열, 현아 무대까지 준비되어 있어 팬들에게는 더욱 소중한 선물이 될 예정이다. 이처럼 ‘2017 KBS 가요대축제’는 대표 K-POP 아티스트들의 단독 콘서트 형식의 상상초월 무대와 올 겨울을 따뜻하게 할 이벤트로 가득 채워 어디에서도 보지 못한 음악 대축제의 장을 펼친다.

한편, ‘2017 KBS 가요대축제’는 오늘(29일) 오후 8시 30분에 여의도 KBS홀에서 개최되며 KBS 2TV에서 생중계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