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미국 주(州) 최초로 고양이 발톱제거 불법화
뉴욕, 미국 주(州) 최초로 고양이 발톱제거 불법화
  • 이상익
  • 승인 2019.07.31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CNN 갈무리
사진 = CNN 갈무리

[스타TV=이상익 기자]

미국 뉴욕 주(州)가 고양이 발톱제거를 법으로 금지한 첫 번째 주가 됐다

22일(현지시각) 미국 CNN 방송에 따르면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이날 고양이 발톱제거 수술을 금지한 법안에 서명했다. 

이로써 뉴욕이 미국에서 가장 처음으로 고양이 발톱제거술을 법으로 금지한 주가 됐다.

이 법안은 지난 6월 의회를 통과해, 주지사의 서명으로 즉시 발효됐다. 이 법을 위반하면 “1000달러(약 118만원)를 넘지 않는” 수준으로 벌금이 매겨질 전망이다. 다만 고양이의 건강과 치료 목적을 위한 발톱제거는 허용된다.

고양이가 할퀴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관행적으로 해온 발톱제거수술은 고양이 앞발의 발가락 끝마디 뼈까지 절단해서, 고양이가 다리 관절과 척추를 혹사하게 만들어 만성 통증을 유발했다. 동물보호단체들은 사람의 손가락 마디를 절단하는 것에 비유해, 고양이 발톱제거수술을 반대해왔다.

매사추세츠 주 의회도 올해 초 고양이 발톱제거수술 금지 법안을 상정해, 이날 공청회를 열었다. 

고양이 발톱제거는 영국, 이스라엘, 스위스 등 국가에서 불법이다. 또 로스앤젤레스, 덴버, 샌프란시스코 등 미국 도시들도 법으로 금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