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 목줄 갈등 '증거 부족' 기소유예
반려견 목줄 갈등 '증거 부족' 기소유예
  • 이상익
  • 승인 2019.06.29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레스큐 소사이어티
사진 = 레스큐 소사이어티

[스타TV=이상익 기자]

반려견 목줄 착용 문제로 벌어진 폭행 사건을 증거가 부족하다면서 기소유예로 처분한 것은 헌법에 어긋난다는 헌법재판소 판단이 나왔다.

헌재는 지난 28일 A씨가 전주지검 검사직무대리를 상대로 낸 기소유예처분 취소 심판에서 재판관 8명 전원일치 의견으로 인용 결정했다.

A씨는 지난 2017년 5월 B씨가 반려견에 목줄을 채우지 않자 항의했다. B씨는 언쟁 끝에 A씨 목을 조르고 뺨을 때린 혐의(상해)로 약식기소됐다.

검찰은 A씨도 B씨의 멱살을 잡는 등 폭행을 했다며 그에게 기소유예 처분을 내렸다. 그러자 A씨는 자신의 행복추구권과 평등권을 침해했다며 기소유예 처분을 취소해달라고 이 심판을 청구했다.

헌재는 검찰이 증거가 충분하지 않음에도 A씨에게 혐의가 있다는 점을 전제로 기소유예 처분을 내린 건 부당하다고 판단했다.

헌재 관계자는 "반려견 목줄 착용 다툼이 실제 형사사건으로 확대된 경우"라며 "사안이 가볍더라도 피의사실 인정에 신중해야 하며, 증거가 부족하면 단순히 재량적으로 혐의를 인정할 게 아니라 무죄추정 원칙과 형사증거법 원칙에 따라 판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