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유닛’ 굿데이 지원, 해맑음 지원에서 먹방지원X쿨쿨지원까지…다양한 매력방출
‘더유닛’ 굿데이 지원, 해맑음 지원에서 먹방지원X쿨쿨지원까지…다양한 매력방출
  • 이찬혁 기자
  • 승인 2017.12.18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데이 지원이 끝없는 매력으로 상승세를 타며 데뷔조의 꿈에 성큼 다가섰다.

지원은 지난 16일 방송된 KBS 2TV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유닛’에서 최종 8위로 순위가 수직상승하는 파란을 일으켰다.

이날 지원은 세 번째 경연 주제인 셀프 프로듀싱 미션을 위해 여자 랩-보컬 팀인 주황 유닛에 소속, 그간 숨겨져 있던 먹성을 드러내 언니들의 귀여움을 한 몸에 독차지했다.

먹을 때 제일 행복한 지원은 간식 시간뿐만 아니라 아침 식사 시간도 제일 먼저 식당에 도착하고, 하나를 먹어도 정말 맛있게 먹는 모습으로 순식간에 '먹방 지원'임을 인증했다. 여기에 회의 도중 꾸벅꾸벅 잠든 모습에도 사랑스러움이 묻어나는 등 힘든 연습 중에도 막내 지원의 애교에 팀의 분위기는 더욱 활기를 띠었다.

‘더유닛’ 굿데이 지원 / KBS 2TV ‘더유닛’ 방송화면 캡처
‘더유닛’ 굿데이 지원 / KBS 2TV ‘더유닛’ 방송화면 캡처

이어 경연이 시작되고, 박진영의 '어머님이 누구니'를 새롭게 편곡한 주황 유닛 팀에서 지원은 도입부를 맡아 등장했다. 특히 자신의 특징을 살린 “어렸을 때부터 난 눈이 좀 달라 이렇게 웃으면 모두 쓰러지잖아”라는 센스 있는 가사로 멘토 비와 황치열의 마음까지 사로잡았다.

이번 무대에서 지원은 귀엽고 사랑스러운 모습을 보여주던 기존의 모습을 벗고 섹시한 매력으로도 또 다른 반전 모습을 어필하며 관객들의 큰 호응을 끌어냈다.  이에 지난 순위에서 2단계 상승 8위에 안착하는 파란을 일으켰고, 9명의 최종 데뷔 멤버에 한 발짝 더 가까워지게 됐다.

한편, 지원이 속한 굿데이는 현재 탄탄한 보컬의 희진, 락킹 댄스로 실력을 입증한 비바, 막내 럭키까지 신인 그룹의 패기를 보여주며 맹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갓 데뷔 100일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매서운 상승세를 타고 있는 굿데이가 과연 어떤 결과를 얻게 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