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MBN 측 "김주하 앵커, 큰 이상 없어..오늘 '뉴스8' 진행 예정"
[공식입장] MBN 측 "김주하 앵커, 큰 이상 없어..오늘 '뉴스8' 진행 예정"
  • 이건희
  • 승인 2019.06.20 2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MBN '뉴스8' 갈무리
사진 = MBN '뉴스8' 갈무리

[스타TV=이건희 기자]

MBN 측이 생방송 중 복통을 호소했던 김주하 앵커의 상태를 밝혔다. 

MBN 측은 20일 스타TV에 "김주하는 어제 이후 안정을 취하고 있으며, 다행히 큰 이상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오늘 '뉴스8'은 김주하가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주하는 지난 19일 '뉴스8'을 진행하던 중 급체 증상을 겪었다. 김주하는 급작스러운 복통에 방송 중 돌연 자취를 감췄다. 

당시 김주하는 식은땀을 흘리면서, 힘에 부치는 듯한 목소리로 방송을 이어갔다. 김주하가 비운 자리에는 한성원이 투입됐다. 

이후 뉴스는 한성원이 차질없이 진행했지만, 갑자기 앵커가 교체되는 상황에 시청자들은 의아해 했다.

이후 김주하의 급체 소식이 알려지면서, 네티즌들은 김주하를 향한 응원의 목소리를 높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