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고양이 토막 사건 발생해 경찰 수사 시작
부산, 고양이 토막 사건 발생해 경찰 수사 시작
  • 이상익
  • 승인 2019.06.15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부산길고양이보호연대
사진 = 부산길고양이보호연대

[스타TV=이상익 기자]

부산의 한 아파트 단지 주차장에서 토막 난 고양이 사체가 발견됐다.

14일 부산길고양이보호연대에 따르면 지난 10일 부산 사하구 한 아파트 지상 주차장에서 토막 난 길고양이 사체 1구가 발견됐다. 고양이 사체를 발견한 주민은 이 사실을 동물보호단체에 신고했다.

부산길고양이보호연대 관계자는 "사체를 몰래 숨겨놓은 것도 아니고 보란 듯이 펼쳐 놓았다"고 설명했다.

보호연대는 이날 부산 사하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했고, 이에 사하경찰서는 아파트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하고 수사에 나섰다.

보호연대 관계자는 "길에서 태어났다는 이유만으로 잔인하게 죽임을 당한 것으로 보인다"며 "동물보호법이 더욱 강화돼 처벌수위가 높아져야 이런 일이 다시 발생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