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이 데려온 강아지 각목으로 때린 30대 조합장
직원이 데려온 강아지 각목으로 때린 30대 조합장
  • 이상익
  • 승인 2019.06.14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SBS 뉴스 갈무리
사진 = SBS 뉴스 갈무리

[스타TV=이상익 기자]

공동주택 건설 현장에서 조합장이 시공사 직원이 데려온 강아지를 여러 차례 학대하는 모습이 포착됐다고 SBS가 1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30대 주택조합장 A씨는 해당 강아지를 발로 차고, 목을 발로 밟거나 각목으로 때리는 등 학대했다. 

해당 강아지의 주인인 시공사 직원은 "너무 괴롭히고 때려서 보다 못해서 동물 학대다, 하지 말라고 말했는데도 계속 그렇게 했던 거다"라고 밝혔다. 

강아지 주인은 "A씨가 나에게 갑질하며 강아지를 학대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번은 밑에서 폭행하고 계단 통해서 2층까지 올라가서 묶어놓고 폭행한 적도 있었다. 마음 아프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A씨는 "강아지를 장난치면서 때린 것은 맞다. 그렇다고 강아지가 싫거나 미워서 학대하지는 않았다"고 해명했다. 

강아지 주인은 결국 해당 내용을 국민권익위원회 국민신문고에 올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