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대 의심 '상처투성이' 고양이 발견, 제보자 "담배불러 지진듯"
학대 의심 '상처투성이' 고양이 발견, 제보자 "담배불러 지진듯"
  • 이민호
  • 승인 2019.05.29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페북춘천' 페이지 갈무리
페이스북 '페북춘천' 페이지 갈무리

[스타TV=이민호 기자]

강원 춘천에서 길고양이가 다리가 꺾이고, 담뱃불로 지진듯한 상처를 입는 등 학대가 의심되는 상태로 발견됐다.

28일 페이스북 '페북춘천' 페이지에는 고양이 사진과 함께 학대가 의심된다는 글이 올라왔다.

제보자는 "낙원동 쪽에서 (누군가) 길고양이에게 담뱃불로 지지는 등 심한 상처를 입혔다"며 "피가 난 다리는 꺾여있다"고 말했다.

이어 "학대를 한 사람은 제발 그러지 마라"며 "혹시 다친 동물을 신고하는 곳을 아는 분은 알려달라"고 밝혔다.

사진 속 고양이는 왼쪽 앞발이 꺾이고 심하게 다쳐 피가 나는 등 몸 곳곳에 상처가 난 모습이었다.

동물보호법상 정당한 사유 없이 신체적 고통을 주거나 상해를 입히는 등 동물을 학대한 사람은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