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TV 이슈] 잔나비 측, "허위사실 유포 법적 대응"
[스타TV 이슈] 잔나비 측, "허위사실 유포 법적 대응"
  • 김현덕
  • 승인 2019.05.29 2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v
사진 = 잔나비 공식 인스타그램

[스타TV=김현덕 기자]

밴드 잔나비 측이 허위사실 유포 및 악플에 관련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잔나비는 지난 24일 학교폭력 논란에 휘말린 멤버 유영현의 자진 탈퇴로 논란을 진화하는 듯 했으나 연이어 터진 최정훈 부친의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뇌물 공여 논란으로 화제가 됐다. 

이에 대해 잔나비 측은 최정훈이 아닌 아버지의 일로 관련성이 없다며 '선긋기'에 나섰다. 최정훈은 SNS를 통해 "김학의가 아버지와 친구 관계인 것은 맞다. 그러나 김학의에게 어떠한 혜택도 받은 적 없다"고 김학의 관련 논란을 적극 부인했다. 
 
이후 잔나비 소속사 페포니뮤직은 지난 28일 공식입장을 내고 "근거 없는 허위 사실에 기반한 게시물과 댓글들이 무분별하게 게재돼 오늘 법무법인(유한) 강남과 수임 계약을 했다"라며 "근거 없는 허위사실 유포와 악의적인 비방에 대해 법적 대응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방송 출연 등 스케줄이 잇따라 취소됐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일방적인 스케줄 취소는 없었으며 방송 제작진분들과 협의 후 추후에 재출연 일정을 논의 중이니 억측은 자제해달라"라고 강조했다.
 
학교 폭력 논란을 시인하고 자진 탈퇴한 전 멤버 유영현에 대해서는 "멤버 전원이 책임을 통감하고 있으며, 무거운 마음으로 무대에 임할 예정"이라며 "모든 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했다.
 
앞서 멤버 유영현은 학교폭력 가해자란 논란에 휩싸였다. 그는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밴드에서 자진 탈퇴했다.
 
이에 대해 김 전 차관 관련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 수사단 측은 "우리 수사는 아버지와 김 전 차관의 관계에서 벌어진 일이지 아들이 관계된 것은 없다"며 "최 씨 아들이 밴드 보컬이라는 것도 기사가 많이 나서 아는 정도지 그 전엔 알지 못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여전히 싸늘한 시선을 보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