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대체시험 도입과 확산을 위한 국회 토론회 개최
동물대체시험 도입과 확산을 위한 국회 토론회 개최
  • 이상익
  • 승인 2019.05.28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동물생명윤리를 반영한 4차 산업혁명을 위한 법안 토론회’ 포스터
사진 = ‘동물생명윤리를 반영한 4차 산업혁명을 위한 법안 토론회’ 포스터

[스타TV=이상익 기자]

동물실험 대체 연구를 도입∙확대 촉진하기 위한 법안을 논의하는 국회 토론회가 열린다.

오는 30일 열리는 이번 행사는 '동물생명윤리를 반영한 4차 산업혁명을 위한 법안 토론회'로 국회의원 남인순, 박경미, 박완주, 이상민, 위성곤, 국회 4차산업혁명포럼에서 공동주최를 하고 휴메인 소사이어티 인터내셔널(Humane Society International, 이하 HSI)과 동물권연구변호사단체 피엔알이 주관한다.

HSI와 피엔알이 제안하는 법안은 독성연구와 바이오 분야에서 동물을 사용하지 않는 비동물(non-animal) 시험법의 확대 지원과 범부처간의 협력을 촉구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현재 국내 동물대체시험 분야 전담 기관은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산하 동물대체시험법검증센터(KoCVAM)가 유일하다. 

하지만 동물실험이 연관된 주요 연구 지원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교육부, 농림축산식품부, 환경부, 보건복지부 등에서 이루어지고 있으며 이 부처들은 동물대체시험 연구도 일부 지원하고 있다. 

그런데 이러한 동물실험 대체 연구 분야 촉진을 위한 부처간 정보 교류 및 연구 기술 동향을 소통하는 플랫폼이 없어 전략적인 예산 지원 및 연구 촉진을 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 

따라서 이번 토론회는 범부처 협력을 위해 국회 각 상임 위원회 보건복지위원회, 교육위원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회의원이 함께 공동주최로 참여하여 큰 의미를 더한다.

토론회 연자로는 KoCVAM 김태성 박사를 비롯해 미국의 워렌케이시 박사(국립환경보건과학연구소, 대체독성시험방법평가 센터장)와 장기칩(organ-on-a-chip) 기술 전문가인 허동은 박사(펜실베니아대학교, 바이오엔지니어링과), 트로이 사이들 이사(HSI)가 참여한다. 

워렌케이시 박사는 미국의 '동물대체시험법 검증을 위한 범부처 협동위원회(ICCVAM)'를 이끌고 있으며 ICCVAM은2018년 '미국내 화학 제품 및 의약품 안전평가를 위한 새로운 접근법 확립을 위한 전략적 로드맵' 보고서를 편찬한 바 있다.

토론회는 30일 오전 9시 30분 국회 의원회관 제9간담회의실에서 열리며 관심있는 사람은 누구나 참석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