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동물 이슈] 사람에게 아픈 새끼고양이 의탁한 길고양이
[해외동물 이슈] 사람에게 아픈 새끼고양이 의탁한 길고양이
  • 이상익
  • 승인 2019.05.22 2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Chatons Orphelins Montréal
사진 = Chatons Orphelins Montréal

[스타TV=이상익 기자]

캐나다에서 어미 고양이가 눈이 아픈 새끼고양이를 더 이상 지켜볼 수 없어 사람에게 의탁했다.

지난 19일(현지 시각) 고양이 전문 매체 러브 미아우는 캐나다 몬트리올에 한 고양이가 아픈 자기의 새끼를 가정집 마당에 떨어트리고 간 사연을 보도했다.

약 일주일 전 캐나다 몬트리올에 한 주민은 동네 길고양이가 새끼고양이 한 마리를 가정집 마당에 떨어트리고 가는 것을 우연히 봤다.

집주인은 어미 고양이가 마당에 두고 간 암컷 새끼고양이를 발견했는데, 새끼고양이는 한눈에 봐도 한쪽 눈이 심하게 안 좋은 상태였다. 가족들은 어미 고양이가 돌아오기를 기다렸지만, 어미는 돌아오지 않았다.

결국 그들은 새끼고양이에게 그들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판단했고, 치료를 위해 동물병원으로 데려갔다. 사연을 듣게 된 지역 고양이 구조단체인 '샤통 오플랑 몽헤알(Chatons Orphelins Montréal)'이 이 고양이를 돕기 위해 나섰다.

단체의 관계자인 셀린 크롬은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그 고양이에게 우나(Unna)라는 이름을 지어줬다"며 "우나는 체중이 480그램으로, 살갗과 뼈만 남은 상태였다"고 말했다.

이어 크롬은 "우나는 심하게 감염된 눈을 가지고 있었는데, 수의사는 상태가 너무 심해 스스로 안구를 제거한 것으로 짐작했다"며 "충분히 자란 이후 안와 봉합 수술을 받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나는 구조 전까지 사람들과 거의 접촉하지 않았기 때문에 매우 두려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동물병원에서 일하는 마리아의 임시보호를 받게 되면서 조금씩 변화된 모습을 보여줬다.

마리아를 만나고 불과 이틀 만에 우나는 사람의 사랑을 받아들이고 긴장을 풀기 시작했다. 우나가 신뢰와 자신감을 얻는 것을 돕기 위해 마리아는 가능한 한 많은 시간을 우나와 함께 보내줬다.

우나는 마치 아기 캥거루처럼 작은 가방에 들어가 마리아가 가는 곳은 어디든 함께하게 됐다. 그녀는 우나를 매일 일터로 데려왔는데, 그곳에서 우나는 병원을 찾은 고객들과 만나며 사람들과 사귀는 법을 배우게 됐다.

셀린은 "우나는 그저 한쪽 눈을 가진 평범한 고양이일 뿐이다'며 "3주 안에 수술과 회복을 마치고 영원한 가족을 만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사진 = Chatons Orphelins Montréal
사진 = Chatons Orphelins Montréal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