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동물 이슈] 철도박물관 스타라는 꾀죄죄한 고양이
[해외동물 이슈] 철도박물관 스타라는 꾀죄죄한 고양이
  • 이상익
  • 승인 2019.05.23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네바다 노던 레일웨이 페이스북
사진 = 네바다 노던 레일웨이 페이스북

[스타TV=이상익 기자]

먼지를 뒤집어쓴 고양이가 철도박물관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 17일(현지 시각)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꾀죄죄한 고양이를 보기 위해 미국 네바다 노던 레일웨이 박물관을 찾는 관람객이 늘었다고 보도했다.

미국 네바다 노던 레일웨이 박물관을 운영하는 재단 조직 '네바다 노던 레일웨이(Nevada Northern Railway)'는 11살 철도 고양이 '더트' 덕분에 많은 관람객을 유치하고 있다.

20세기 초 구리를 운반하는 운송망으로 호황을 구가한 이래 오랜 만의 호황이다. 이름 그대로 석탄 먼지를 뒤집어쓴 더트가 등장하면 관광객들의 박물관 관람이 활기를 띈다. 더트를 보겠다고 박물관을 찾아온 사람들도 많아졌다.

더트는 네바다 노던 레일웨이 비정규직이자, 반려동물이자, 홍보대사, 모델로 바쁜 하루를 보내고 있다. 더트는 원래 흰색과 노란색 털을 가진 예쁜 고양이지만, 회색 고양이처럼 보인다.

더트의 대변인 에릭 멘시스는 "더트가 11년 전 기차 차고에서 태어났다"며 "길고양이가 몰래 숨어들어와서 새끼고양이들을 낳고 기르다가 떠났는데, 더트만 1907년식 회전식 제설차 밑에 홀로 남았다"고 밝혔다.

기차를 사랑하는 열정 덕분에 홀로 남은 더트는 직원들의 사랑을 독차지했다. 직원들은 매일 밤 더트를 위해 참치 캔을 두고 간다. 다음날 아침이면 깨끗하게 빈 캔을 확인할 수 있다.

고고한 더트는 특유의 분위기로 많은 소문을 불러 일으켰다. 멘시스는 "많은 사람들이 더트를 철도기술자의 영혼이 환생한 고양이로 여기고 있다"며 "더트는 고양이계의 존 웨인(서부영화 배우) 같다"고 전했다.

사진 = 네바다 노던 레일웨이 페이스북
사진 = 네바다 노던 레일웨이 페이스북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