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오 측, 단국대 공연 취소 논란에 "최선을 다해 노력했다"
혁오 측, 단국대 공연 취소 논란에 "최선을 다해 노력했다"
  • 이민호
  • 승인 2019.05.16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혁오 인스타그램
사진 = 혁오 인스타그램

[스타TV=이민호 기자]

밴드 혁오가 단국대학교 축제 공연 취소에 대해 입을 열었다. 

밴드 혁오는 5월 15일 오후 단국대학교 죽전캠퍼스에서 진행된 축제에서 공연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악기 세팅 등을 이유로 1시간여간 공연이 지연된 가운데 오혁을 제외한 멤버 3인이 무대에 올라 공연 취소를 알리며 사과했다. 

멤버 3인은 "오혁이 건강상 이유로 무대에 오르지 못하게 됐다"는 짧은 멘트와 함께 공연장을 떠났다. 

이에 두루두루 아티스트 컴퍼니는 16일 공식 SNS를 통해 "현장에 도착하여 공연을 준비하던 중 보컬 오혁씨가 갑작스러운 통증을 호소했다"며 "어떻게든 컨디션을 회복하여 무대에 오르고자 최선을 다해 노력하였으나 시간이 지나도 회복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조금이라도 컨디션을 회복하여 공연을 진행하겠다는 마음이 앞선 미흡한 대처에 많은 분들을 기다리시게 하고 공연 취소 전달이 늦어지게 되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하 밴드 혁오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혁오와 함께 일하고 있는 두루두루 아티스트 컴퍼니(이하 두루두루)입니다. 어제 5월 15일 저녁 9시 단국대학교 죽전캠퍼스 ‘2019 단페스타 컬러풀단국’ 축제에서 혁오의 공연이 갑작스레 취소된 점에 대해 현장에서 오랜 시간 기다려 주시고 기대해주신 학생 분들과 관계자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드립니다.

지정된 스케줄에 맞추어 현장에 도착하여 공연을 준비하던 중 보컬 오혁씨가 갑작스러운 통증을 호소하였습니다. 어떻게든 컨디션을 회복하여 무대에 오르고자 최선을 다해 노력하였으나 시간이 지나도 회복되지 않았고, 끝내 혁오의 공연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하였습니다.

오혁씨가 직접 관객 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드렸어야 옳으나 이조차 진행할 수 없었습니다. 이에 오혁씨를 제외한 혁오 멤버 임동건, 임현제, 이인우씨가 무대에 올라가 상황을 전하고 공연을 취소하게 되었습니다.

조금이라도 컨디션을 회복하여 공연을 진행하겠다는 마음이 앞선 미흡한 대처에 많은 분들을 기다리시게 하고 공연 취소 전달이 늦어지게 되어 죄송합니다. 무엇보다 뜨거운 낮부터 늦은 시간까지 혁오의 공연을 기다려 주신 단국대학교 학생 분들과 관객 분들, 이 축제를 위해 노력하고 기획해주신 학생회 분들, 무대를 준비해주신 관계자 분들께 너무도 죄송합니다.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심려가 깊으셨을 팬 분들께도 송구한 마음입니다.

이후 오혁씨는 즉시 이동, 밤새 휴식과 안정을 취하여 다소 상태가 호전되었으나 금일까지도 활동을 하기에 무리가 있으리라 판단하였습니다. 이에 부득이하게 이후 일정을 취소하고 당분간 회복에 전념할 예정입니다.

갑작스러운 상황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오혁씨를 비롯한 혁오 멤버들도 많은 분들께 죄송한 마음을 전해왔습니다.

두루두루는 소속 뮤지션들의 건강을 위해 최선으로 노력을 다하고 지원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