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수의대 실험 퇴역 탐지견 구조해달라' 국민청원 21만 돌파
'서울대 수의대 실험 퇴역 탐지견 구조해달라' 국민청원 21만 돌파
  • 이상익
  • 승인 2019.05.15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청와대 국민청원
사진 = 청와대 국민청원

[스타TV=이상익 기자]

'서울대 수의대에서 실험 중인 퇴역 탐지견을 구조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청원 답변 요건인 20만명을 돌파했다.

오는 16일 청원 마감까지 하루 앞둔 15일 오후 2시 현재 이 청원에는 21만여명이 동의한 상태다.

지난달 비글 구조·보호 전문단체인 비글구조네트워크의 폭로로 서울대 수의대 이병천 교수의 은퇴 탐지견 불법 실험 논란이 촉발됐다.

비글구조네트워크는 3마리의 은퇴 비글이 불법 실험에 사용됐다고 주장했고, 3마리 중 한 마리인 메이는 학대 혐의는 확인이 되지 않았지만 굶주림 속에서 죽은 것으로 조사 결과 드러났다.

메이의 사연은 결국 황우석 교수에 이어 복제견 사업을 진행해온 이병천 교수의 윤리성을 되돌아보는 계기로 작용하고 있다.

국민청원은 서울대 수의대의 불법 동물시험을 중단시키고 실험 중인 퇴역 탐지견을 구해달라는 것과 농림축산검역본부와 서울대 수의대의 우수탐지견 복제생산 연구 및 스카트견 탐지개발 연구 사업 중단, 장애인 보고 견과 사역견의 은퇴 후 생활을 보장할 수 있는 법과 시스템 정비 등 3가지 내용을 담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