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애완동물 가게판매 금지…'직접분양 또는 동물보호소 이용해야'
영국, 애완동물 가게판매 금지…'직접분양 또는 동물보호소 이용해야'
  • 이상익
  • 승인 2019.05.14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Memphis Animal Services / 기사와 관계 없는 사진
사진 = Memphis Animal Services / 기사와 관계 없는 사진

[스타TV=이상익 기자]

영국에서 애완동물을 가게에서 판매하는 것을 금지한다.

13일(현지시간) 스카이 뉴스, 일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영국 정부는 이날 의회에 '루시법'으로 불리는 강아지·고양이 제3자 판매 금지 법안을 상정한다.

강아지나 고양이를 기르기 위해서는 사육자로부터 직접 분양받거나 동물보호소에서 데려와야 한다. 앞으로 잉글랜드 지역에서 출생 6개월 이내 강아지와 고양이는 반드시 사육자나 동물보호소에서만 분양받을 수 있다.

그동안 영국에서는 더럽고 비좁은 환경의 '강아지 공장'에서 개나 고양이가 반복해서 새끼를 낳도록 강제하는 것은 비윤리적이라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아울러 태어나자마자 어미로부터 떨어져 판매되는 강아지나 고양이가 질병에 시달리거나 행동에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는 우려도 나왔다.

이 법은 밀수업자가 해외에서 동물 새끼를 들여와 판매하는 것도 금지하도록 했다. 법은 영국 상원과 하원을 모두 통과할 경우 2020년 4월 6일부터 시행된다.

마이클 고브 환경부 장관은 "이번 법안은 동물들이 열악한 환경에서 사육되거나 새끼가 어릴 때 어미와 떨어지는 것을 방지하는 내용을 담았다"고 말했다. 

또 "동물들이 가능한 한 최선의 삶의 시작을 하도록 하는 한편, 더이상 '루시'와 같은 운명을 겪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