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반려동물 사육 두수 제한…'일부지역'
충주시, 반려동물 사육 두수 제한…'일부지역'
  • 이상익
  • 승인 2019.05.09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충주시
사진 = 충주시

[스타TV=이상익 기자]

충주시가 일부지역에서 반려동물 사육 두수를 제한한다.

2일 충주시는 '가축분뇨의 관리와 이용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 조례안'이 충주시의회 제233회 임시회 본회의를 통과해 조만간 공포된다고 밝혔다.

시는 주거지역, 상업지역, 학교 주변 등 가축사육 전부 제한구역 내 애완동물 및 반려동물 사육 허용범위를 '개 3마리 이하, 닭·오리 5마리 이하'로 정했다. 

사육하던 개가 낳은 월령 2개월 미만의 강아지는 마릿수 제한을 두지 않기로 했다. 그동안 가축사육 전부 제한구역이라도 영리 목적이 아닌 '애완동물 및 반려동물을 사육하는 경우'는 예외로 인정했다.

개정 조례는 또 가축 사육두수의 증가 없이 현대화시설로 신축할 때 주민 동의 절차를 생략할 수 있게 했다.

축산농가가 적극적으로 쾌적한 축사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유도한 것이다. 

이상정 환경수자원과장은 "축사 악취 등 민원을 예방하고, 친환경적이고 현대적인 시설을 갖추도록 관련 조례를 개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