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반려동물 복제시대, 내 반려동물이 죽으면 복제동물로?
[카드뉴스] 반려동물 복제시대, 내 반려동물이 죽으면 복제동물로?
  • 박세익 기자
  • 승인 2019.04.29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TV=박세익 기자]

[카드뉴스] 반려동물 복제시대, 내 반려동물이 죽으면 복제동물로?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25일 중국 최초로 반려동물 복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기업 '시노진'(Sinogene)이 내년 3월쯤 체세포 복제 기술을 활용해 중국 최초의 '복제 고양이'를 공개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세계 첫 복제 동물인 복제 양 '돌리'를 탄생시킬 때 사용한 기술을 활용했다. 
최근에는 중국 영화와 TV로 유명해진 '궈즈'라는 9살의 스타 개도 복제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현재 이 기업에서 시행하고 있는 반려견 복제 서비스는 38만 위안(한화 6,190만 원)으로, 20명의 고객이 이 서비스를 이용했다.


복제 동물은 DNA가 같기 때문에 기존 반려동물과 유사한 생김새와 성격을 갖는다. 
다만 기존 반려동물이 주인과 교류한 기억이나 감정은 공유하기 어렵다.


이에 반해 미국 경제지 포브스는 "복제 동물은 기존 동물과 완전한 쌍둥이지만, 환경적 요소에 따라 다른 행동이나 색을 가질 수 있다"며 "아직 윤리적인 문제가 남은 만큼 정말 반려동물을 사랑한다면 복제를 하지 말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