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고양이 연쇄 학대 사건…'경찰 수사 시작'
부산, 고양이 연쇄 학대 사건…'경찰 수사 시작'
  • 이상익
  • 승인 2019.04.24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부산동물사랑길고양이보호연대
사진 = 부산동물사랑길고양이보호연대

[스타TV=이상익 기자]

부산 사상구의 한 아파트 단지 내에서 길고양이들이 올가미에 걸려 다치는 일이 잇따라 발생했다. 

지난 22일 동물사랑길고양이보호연대(이하 길보연)에 따르면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4월까지 5개월간 사상구 모라동 A 아파트 일대에서 올가미를 이용한 동물 학대 추정 사건이 수차례 발생했다.

지난해 12월 25일 ‘길보연’은 배에 끈이 묶인 채 돌아다닌다는 고양이가 있다는 제보를 받고 출동했다.

고양이는 아랫배 쪽에 올가미 모양의 끈이 꽉 끼어 배가 움푹 들어가 있었다. 올가미는 고양이의 몸통을 파고 들어갔다. 

‘길보연’ 측은 “날카로운 끈이 며칠째 배를 조르고 있었다”며 “상처가 곪아 터져 조금만 늦게 발견됐다면 생명을 잃을 수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사진 = 부산동물사랑길고양이보호연대
사진 = 부산동물사랑길고양이보호연대

사건이 발생한 지 2달쯤 뒤, 같은 장소에서 비슷한 사건이 일어났다. 2월 7일 오후 6시쯤 플라스틱 노끈에 끼인 채 돌아다니는 고양이가 발견됐다. 

‘길보연’은 이를 계획적인 동물 학대행위로 보고 지난 11일 부산사상경찰서에 신고했다. 경찰은 아파트 단지 내에 설치된 CCTV와 아파트 주민 등의 진술을 토대로 수사를 진행했다.

길보연 측은 22일 국민일보에 “명백한 학대 사건이다. 더는 범죄가 일어나서는 안 된다”며 자체적으로 포상금 100만원을 걸기로 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