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책 중 도사견에게 물려 숨진 60대
산책 중 도사견에게 물려 숨진 60대
  • 이상익
  • 승인 2019.04.15 1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경찰청
사진 = 경찰청

[스타TV=이상익 기자]

산책을 하던 60대 여성이 도사견에 물려 숨졌다.

10일 오전 7시55분쯤 경기도 안성시 미양면의 한 요양원 부근에서 산책 중이던 요양원 입소자 A씨(62·여)에게 갑자기 도사견이 달려들어 신체부위를 물어뜯었다. 

A씨는 급히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오후 1시16분쯤 숨졌다. 곁에서 도사견을 떼어내려던 요양원 부원장 B씨(44)씨도 이 개에게 다리 등을 물렸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결과 이 도사견은 요양원 원장 C씨(58)가 키우는 개로, 청소를 위해 개장 문을 잠시 열어놓은 사이 뛰쳐나가 A씨를 공격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C씨 등을 상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C씨에게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입건할지를 검토하고 있다. 

A씨를 공격한 개는 C씨의 결정에 따라 안락사시킬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