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킴도 '정준영 대화방' 음란물 유포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에디킴도 '정준영 대화방' 음란물 유포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 김현덕
  • 승인 2019.04.07 2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미스틱스토리 제공
사진 = 미스틱스토리 제공

[스타TV=김현덕 기자]

가수에디킴도 정준영 등이 참여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음란물을 올린 사실이 드러나 입건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4일 MBC '뉴스데스크'는 "에디킴이 승리, 정준영, 로이킴, 강인, 이종현, 용준형, 정진운, 최종훈, 이철우 등과 함께 이른바 '정준영 단톡방' 참여자였다"고 보도했다.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정보통신망법상 음란물 유포 혐의로 에디킴을 입건해 수사 중이다.

에디킴은 지난달 31일 경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두 시간가량 조사를 받았다.

이에에디킴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는 이날 밤 공식 입장을 내어 “에디킴이 단톡방에 속해 있었던 것은 사실이나, 불법 영상물을 촬영하거나 유포한 적이 없음이 확인됐다. 다만 온라인상에 떠도는 선정적인 사진 한 장을 올린 사실이 확인돼 조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에디킴은 사안의 심각성을 엄중히 깨닫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에디킴은 정준영, 로이킴과 함께 Mnet '슈퍼스타K4'에서 활약하며 가까워진 것으로 전해진다.

로이킴도 해당 대화방에 음란물을 올린 혐의로 입건돼 경찰 조사를 앞두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