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TV 이슈] 차태현·김준호 내기골프 논란에, '라디오스타·1박2일' 하차 
[스타TV 이슈] 차태현·김준호 내기골프 논란에, '라디오스타·1박2일' 하차 
  • 이민호
  • 승인 2019.03.20 2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MBC
사진 = MBC

[스타TV=이민호 기자]

'내기 골프' 논란에 휩싸인 차태현이 '라디오스타'를 비롯한 모든 방송에서 하차한다.

같은 논란으로 자숙하겠다고 밝힌 김준호도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하고 편집된 가운데 '1박2일'은 아직도 프로그램 존폐 여부를 두고 입장을 발표하지 않고 있다.

차태현과 김준호의 '내기 골프' 논란은 가수 정준영의 성관계 불법 촬영 및 유포 혐의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불거졌다.

정준영과 함께 있는 모바일 메신저 단체 대화방에서 차태현이 오만원권이 가득한 사진을 올리면서 "단 2시간 만에 돈벼락"이라고 말했고, 정준영이 "준호형 돈도 없는데"라고 하자 "신고하면 쇠고랑이지"라고 답한 내용이 포착됐다.

차태현과 김준호는 논란이 불거지자 곧바로 사과했다. 

사진 = KBS
사진 = KBS

두 사람은 "당시 해외에서 골프를 친 사실은 없으며, 국내에서 저희끼리 재미로 게임이라고 생각했던 것이고 돈은 당시에 바로 다시 돌려줬다. 재미 삼아 했던 행동이지만 너무나 부끄럽다. 많은 사랑을 받은 공인으로서 도저히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 생각한다.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고, 반성하면서 자숙하겠다"고 밝혔다.

두 사람이 자숙의 시간을 갖고, 방송에서 하차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두 사람은 함께 KBS2 '1박2일'에 출연 중이었고, 차태현은 MBC '라디오스타'에, 김준호는 KBS2 '개그콘서트'와 tvN '서울메이트2'에 출연 중이다.

대부분의 프로그램이 두 사람의 하차 의사를 수용하고, 편집을 결정했으나 '라디오스타'와 '1박2일'은 시간이 걸렸다. 

이 가운데 '라디오스타'는 20일 "차태현은 방송에서 하차한다. 방송분은 아직 한 회차가 남아있다. 이날 녹화는 김국진, 윤종신, 김구라 세 명의 MC가 진행한다"고 밝혔다. 후임 MC 여부 등은 밝히지 않았다.

'1박2일' 측은 간판 프로그램의 존폐 여부가 걸린 일이기에 신중하게 논의 중이다. 당초 지난 18일 공식 입장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지만 5일째 이렇다 할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