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 키즈(Stray Kids), 19일 결전의 생방송 진행…데뷔 향한 최종 관문
스트레이 키즈(Stray Kids), 19일 결전의 생방송 진행…데뷔 향한 최종 관문
  • 이찬혁 기자
  • 승인 2017.12.13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 막내 그룹 ‘스트레이 키즈(Stray Kids)’가 9인조 데뷔를 위한 최종 관문 앞에 섰다.

지난 12일 밤 방영된 Mnet ‘스트레이 키즈’ 9화에서는 마지막 미션 ‘생방송 무대’를 준비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전해졌다. ‘스트레이 키즈’는 오는 19일 마지막 화를 생방송으로 진행하고, 이 자리에서 ‘스트레이 키즈’ 이름을 걸고 데뷔할 최종 멤버를 결정한다.

특히 ‘스트레이 키즈’는 단 1화만을 남기고서 결말을 알 수 없는 전개를 펼쳐 눈길을 끌었다. 탈락자 이민호, 필릭스의 패자부활전을 예고한 것. JYP 수장 박진영은 “9명일 때와 7명일 때가 조금 다른 느낌이다. 9명만의 케미스트리가 있는 건지 마지막으로 확인해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하며 두 사람에게 마지막 기회를 부여했다.

스트레이 키즈(Stray Kids) / Mnet '스트레이 키즈' 9화 방송 화면 캡처
스트레이 키즈(Stray Kids) / Mnet '스트레이 키즈' 9화 방송 화면 캡처

이민호와 필릭스의 부활은 ‘스트레이 키즈’ 시청자들의 염원이기도 했다. 해당 방송을 지켜봐 온 시청자들과 해외 팬들은 JYP의 각종 SNS에 “9인이 전원 데뷔했으면 좋겠다”, “이민호와 필릭스에게 마지막 기회를 달라”는 등 간절한 바람을 꾸준히 드러냈다.

이로써 오는 19일 방영될 최종화에는 7인의 ‘스트레이 키즈’와 9인의 ‘스트레이 키즈’ 두 구성으로 나뉘어 생방송 무대에 올라 박진영과 시청자들의 평가를 받게 됐다.
JYP 막내 그룹 탄생을 앞두고 선배 가수들의 응원도 이어졌다. 그룹 GOT7의 JB, 진영, 뱀뱀은 최종 결전의 날을 준비하는 예비 후배 그룹을 찾아 현실적인 조언과 따뜻한 격려를 전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특히 ‘스트레이 키즈’는 첫 번째 미션곡인 ‘헬리베이터(Hellevator)’부터 자작곡으로 선보이며 탄탄한 재능을 뽐낸 바 있는데, 마지막 미션인 생방송 무대에서도 새로운 자작곡 ‘어린 날개’ 공개를 예고해 시청자들에게 기대를 안겼다.

'스트레이 키즈’는 2015년 트와이스를 탄생시킨 '식스틴(SIXTEEN)'에 이어 2년여 만에 JYP와 Mnet이 다시 만나 선보이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JYP 차세대 주자’라는 타이틀을 놓고 벌이는 회사와 연습생 간의 대결을 담았다.

오는 19일 화요일 밤 11시에 방영되는 ‘스트레이 키즈’ 10화는 프로그램 대단원의 막을 내리는 최종회로 눈물을 글썽이며 재회한 9인의 ‘스트레이 키즈’가 전원 데뷔의 꿈을 이룰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스트레이 키즈’의 최종 데뷔 멤버를 확정할 생방송은 오는 19일 CJ E&M 일산제작센터에서 진행되며, 방청 안내는 프로그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