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에버글로우(EVERGLOW) 시현, "'프듀48'로 많이 성장"
[현장] 에버글로우(EVERGLOW) 시현, "'프듀48'로 많이 성장"
  • 이민호
  • 승인 2019.03.18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스타TV DB
사진 = 스타TV DB

[스타TV=이민호 기자]

신인 걸그룹 에버글로우(EVERGLOW) 시현이 '프로듀스' 출연 소감을 밝혔다.

18일 서울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에버글로우(이유, 시현, 미아, 이런, 아샤, 온다) 데뷔 앨범 '어라이벌 오브에버글로우'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에버글로우는 위에화엔터테인먼트 첫 걸그룹으로 Mnet '프로듀스48'에 출연한 김시현과 이런이 속한 그룹으로 데뷔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이날 시현은 "'프로듀스 48'에서 '루머' 무대를 하고 주목을 받았다. 그 무대가 없었다면 내가 이 자리에 없었을 수도 있다. 나에게 많은 플러스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데뷔가 결정되고 멤버들과 함께 '루머'를 다시 한번 연습하게 됐다. '프로듀스 48'에서 연습했던 것과는 또 다른 재미와 느낌이 났다. 그 팀도 좋았지만 에버글로우 팀도 정말 좋았다"고 말했다.

또 "'프로듀스 101' 때는 부족하고 어리고 아는 것도 많지 않았다. 자신감이 부족했다. 그런데 '프로듀스 48'을 위에화에서 연습생 생활을 하다 나가게 됐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자신감이 훨씬 붙었고 얼른 내 모습을 보여 드리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았다. '프로듀스 48'을 하며 배운 점이 좀 더 많았다. 기초가 조금 쌓인 뒤에 나가다 보니 팬분들과의 소통법, 매력 어필 방법도 많이 배웠다. 너무나 좋은 기회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에버글로우는 'EVER' 언제나, 항상 'GLOW' 빛나다의 합성어로 '태양의 빛이 비치는 날과 비추지 않는 밤이 생기듯 에버글로우는 빛과 그림자 모두 우리만의 시간으로 만들겠다'는 신인 그룹의 포부와 에너지가 담겨있다.

타이틀곡 '봉봉쇼콜라' 는 중독성 강한 힙합 비트에 EDM 신스 사운드가 어우러진 곡으로 오랜 시간 열심히 준비한 노력의 결실로 드디어 데뷔의 꿈을 이루는 순간을 달콤한 초콜릿으로 표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