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 산골서 구조된 반려견 85마리 안락사 위기
통영 산골서 구조된 반려견 85마리 안락사 위기
  • 이상익
  • 승인 2019.03.13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애견협회 통영지회
사진 = 애견협회 통영지회

[스타TV=이상익 기자]

경남 통영 산골 주택에서 구조된 반려견 약 85마리가 안락사 위기에 처했다. 

구조된 반려견들은 그간 사람과 접촉을 거의 하지 못해 사납고 사회화 교육도 어려워 입양 지원자들이 난색을 표했다.

13일 통영시에 따르면 최근 시가 산양읍 산골에 있는 한 일반주택에서 70대 노부부가 10여년 간 기르던 반려견 100마리를 119구조대 등과 함께 구조했다.

노부부는 약 10년 전 적적한 마음에 길가에 버려진 암컷과 수컷 반려견 한 쌍을기르기 시작했는데 교배를 시작하면서 개체 수가 급속히 증가, 100여 마리까지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노부부는 개체 수가 너무 많아 일일이 돌보지 못하고 밥만 주는 상황이었으며 건강 악화로 병원에 입원하면서 더는 관리가 불가능해졌다.

구조한 반려견 중 생후 몇 개월이 채 지나지 않은 강아지 15마리가량은 입양됐다. 어린 강아지들은 생김새가 귀엽고 사회화 교육도 비교적 용이해 입양에 애를 먹지 않았다.

그러나 나머지 약 85마리는 성견에 사납고 반려견 수요가 적은 ‘믹스견’으로 아직 분양하지 못했다.

이 반려견들은 외부와 접촉이 거의 없이 지내, 사람이 다가서면 물려고 할 정도로 사나워서 몇몇 입양 지원자들이 직접 보고 포기했다.

시 관계자는 "반려견들이 너무 사나워 밥을 줘도 물려고 할 정도로 분양 이후 물림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며 "현실적으로 시가 85마리 양육을 책임지며 사회화 교육까지 할 수 없어 안락사 쪽으로 가닥을 잡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음 주까지 SNS나 현수막 등을 동원해 입양자를 찾아보고 나타나지 않으면 안락사 절차에 돌입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