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 위에서 겁먹은 채 방황하던 강아지 구조한 '천사' 운전자
도로 위에서 겁먹은 채 방황하던 강아지 구조한 '천사' 운전자
  • 이상익
  • 승인 2019.03.13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보배드림 '하이넷'
사진 = 보배드림 '하이넷'

[스타TV=이상익 기자]

도로 위에서 방황하던 강아지를 구조한 운전자의 사연이 화제다.
 
지난 10일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에서 '하이넷'이라는 아이디를 사용하는 한 운전자가 "유기견 구조했어요"라는 글과 함께 블랙박스 영상을 올렸다. 

글쓴이는 자신을 용인시 처인구 남사면에 거주하는 삼십 대 중반 남자라고 밝혔고, 같은 날 오전 볼일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던 길 도로 위에서 강아지 한 마리를 발견했다고 글을 썼다.
 
운전자는 "갑자기 정체되길래 보니 저 큰 도로에 조그마한 흰색 포메라니안이 방황하고 있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평소 강아지를 무척 좋아했다던 그는 그대로 두면 강아지가 사고라도 당할까 싶어 직접 구조에 나섰고, 무사히 강아지를 구한 그는 편의점에서 습식사료와 물을 사 강아지에게 먹인 후, 발견장소로 돌아가 근처 가게를 수소문했다. 

그러던 중 '오전에 강아지를 찾던 사람이 있었다'는 말을 듣게 됐고, 유기된 게 아니라 잃어버린 강아지라 판단돼 가까운 파출소로 데리고 갔다. 
 
경찰은 마침 강아지 실종신고가 들어왔으며 신고된 강아지 역시 흰색 포메라니안이라고 말했고, 결국 운전자는 경찰에 강아지를 인계했다.

마음씨 좋은 차주 때문에 강아지는 주인 품에 다시 돌아갈 수 있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