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홍기·용준형, 정준영 몰카 공유 루머에 심경 글로 대처 
이홍기·용준형, 정준영 몰카 공유 루머에 심경 글로 대처 
  • 김현덕
  • 승인 2019.03.12 2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이홍기, 용준형 SNS
사진 = 이홍기, 용준형 SNS

[스타TV=김현덕 기자]

가수 정준영의 몰카 논란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12일 해당 승리·정준영 카카오톡 채팅방에 참여했다는 루머에 휩싸인 이홍기와 용준형이 각각 자신의 SNS에 결이 다른 심경 글을 올려 눈길을 끌었다.

이홍기는 자신의 SNS를 통해 '불법 촬영물 카톡방'에 참여했다는 의혹을 간접적으로 부인했다.

이홍기는 팬들과의 소통 창구인 카카오톡 채팅방에 '홍스타입니다'라는 아이디로 깜짝 등장해 "자고 일어났더니 난리가 났구만. 걱정마쇼. 내일 라이브 때 봅세"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또 이홍기는 이날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생라면과 맥주. 다들 굿밤"이라는 글과 함께 영화를 시청 중인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같은 날 그룹 하이라이트의 멤버 용준형 역시 대화방에 함께 있었던 가수로 의혹을 받자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조차도 혼란스러운데 저 때문에 걱정 혹은 분노하신 분들이 많은 것 같아 이렇게 직접 글 올린다"며 입장을 밝혔다.

그는 "금일 보도된 내용에 제가 이번 사건에 동참했거나 혹은 연루돼있다는 말을 들었을 때 정말 당황스럽고, 사실 여부를 떠나 이런 일에 연관돼 이름이 거론됐다는 사실에 다시 한번 저를 돌아보게 됐다"고 심경을 전했다.

이어 용준형은 "앞뒤 상황을 배제하고 짜깁기돼 보도된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저는 이런 내용을 들었을 당시 그런 일들이 있다는 것도 인지하지 못했다"고 승리·정준영 카톡방 루머를 강하게 부인했다.

그러면서 "제가 정말 무심코 반문했던 말에도 잘못이 있다고 생각하실 수 있다. 앞으로는 모든 언행을 좀 더 신중히 하도록 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11일 SBS '뉴스8'는 정준영이 빅뱅의 멤버 승리 등 지인들과 나눈 카카오톡 대화방을 통해 불법 촬영한 성관계 영상을 수차례 공유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특히 해당 채팅방에는 승리를 제외한 연예인 2명이 함께 있었던 것으로 전해지면서 이들이 이홍기와 용준형이 아니냐는 루머가 급속히 퍼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