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권행동 카라, 명예훼손 혐의로 가짜뉴스 유포한 9명 고소
동물권행동 카라, 명예훼손 혐의로 가짜뉴스 유포한 9명 고소
  • 이상익
  • 승인 2019.03.12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카라
사진 = 카라

[스타TV=이상익 기자]

동물권행동 카라가 가짜뉴스를 유포해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유포자 9명을 경찰에 고소했다.

11일 카라 측은 "케어 박소연 대표의 몰래한 안락사가 내부 공익 제보자에 의해 보도된 이후, 케어 또는 박소연의 극성 추종자 일부에 의한 타 단체 활동 관련 허위사실 유포 행위가 빈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일례로 정의당 이정미 의원이 개농장 전업지원 특별법을 시도하던 당시 동물권행동 카라가 2030년까지 영업을 허용하고 이후 개농장 하나당 10억씩 보상해 주는 합의안에 동의했다는 등 그 내용 자체가 허무맹랑하고 악의적이다"라고 주장했다.

이 외에도 "전혀 사실 무근의 허무맹랑한 허위사실이 유포되고 있는데, 특히 가짜뉴스는 케어 박소연을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지난해인 2018년 11월28일 고소한 바 있는 동물권행동 카라에 집중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카라 전진경 상임이사는 "이번 고소에 대한 조사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허위사실 유포 행위자들은 그간 그들이 유포한 거짓된 사실에 대한 명확한 근거 제시를 요구받게 될 것이며, 그 과정에서 이 사태의 실체와 누가 이런 행위를 계획하고 지시했는지가 드러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