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동물 이슈] 고양이가 집사에게 전달한 이웃집 쪽지…'당신에게 알려주고 싶어요!'
[해외동물 이슈] 고양이가 집사에게 전달한 이웃집 쪽지…'당신에게 알려주고 싶어요!'
  • 이상익
  • 승인 2019.03.06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에밀리 크레인 트위터
사진 = 에밀리 크레인 트위터

[스타TV=이상익 기자]

고양이가 집사에게 이웃의 쪽지를 전해줬다.

지난달 27일(현지시간) 고양이가 집사에게 이웃의 다정한 쪽지를 전해줬다고 미국 동물 전문매체 더 도도가 보도했다. 
 
에밀리 크레인은 8년 전 새끼고양이 '렉스 매닝'을 구조해, 집에서 길렀다. 렉스는 사람을 잘 따르고, 관심 받길 즐기는 고양이였다. 
 
크레인과 친구들이 렉스에게 많은 사랑을 줬지만, 렉스는 바깥 세상에 관심을 보였고, 이후 렉스는 조금씩 산책 영역을 넓혀갔다. 

이웃끼리 친밀하게 지내는 마을이어서 크레인은 안심하고 렉스에게 더 많은 자유를 줬고, 렉스는 만나는 사람 모두를 친구로 삼았다.
 
그러던 어느 날 렉스가 평소처럼 산책을 마치고 집에 돌아왔다. 크레인은 렉스를 쓰다듬어주다가 목줄에서 쪽지를 발견했다. 쪽지에 손 글씨로 다음과 같은 내용이 담겨있었다.
  
크레인은 "내가 그 쪽지를 발견했을 때, 정말 웃음을 참을 수 없었다"며 "그 쪽지는 사랑스러웠다"고 당시 심경을 밝혔다. 

크레인은 렉스의 목줄에 렉스를 환대해준 이웃에게 감사하는 답장을 달아서, 렉스를 빨간 집 이웃에게 다시 보냈다. 

편지내용
"안녕하세요! 빨간 집에 사는 이웃입니다! 렉스가 우리 집 욕조에 이상한 사랑을 키우고 있고, 우리 집에 몰래 숨어들어와서 욕조 안에 앉아있다는 것을 당신에게 알려주고 싶어요! 우리 가족 모두 렉스를 사랑하기 때문에 이것에 100% 괜찮아요! 그저 당신이 요즘 렉스가 어디 갔는지 찾을 경우에...아마 렉스가 우리 욕조 안에 있을 거라고 알려주고 싶었어요. ♡빨간 집 드림."

사진 = 에밀리 크레인 트위터
사진 = 에밀리 크레인 트위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