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 임의도살 금지법' 알리기 위한 '악당트럭' 달린다
'동물 임의도살 금지법' 알리기 위한 '악당트럭' 달린다
  • 이상익
  • 승인 2019.02.20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동물해방물결
사진 = 동물해방물결

[스타TV=이상익 기자]

'동물 임의도살 금지법'을 알리기 위한 '악당트럭'이 달린다

동물권단체 동물해방물결은 오는 21일부터 26일까지 '동물 임의도살 금지법'의 심사와 통과를 촉구하는 유세 캠페인 '악당트럭을 멈춰라'가 진행된다고 밝혔다.

실제 개들을 철장에 구겨 담아 도살장으로 실어나르는 '악당트럭'을 인형으로 재현, 시내를 달리며 유세 방송을 송출할 예정이다.

동물해방물결 측은 "축산물 위생관리법, 가축전염병 예방법 등 법에서 규정하지 않는 동물(개ㆍ고양이)의 임의 도살을 금지하는 '동물보호법 일부개정법률안'(표창원 외 10인, 일명 '동물 임의도살 금지법')이 국회에 계류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개들을 철장에 눌러 담아 무허가 도살장, 경매장, 시장으로 실어나르는 실제 트럭들을 인형으로 재현한 '악당트럭'을 이용해 21일부터 26일까지 개들을 위한 입법 유세 캠페인 '악당트럭을 멈춰라'고 밝혔다.

'악당트럭'은 21일 오후 12시 30분, 광화문 세종문화예술회관 계단 앞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후 출발한다. 

23일(토)과 24일(일) 오후 2~5시에는 홍대입구역 인근에 정차해, 시민들로부터 동물 임의도살 금지법 통과를 향한 메시지를 받아 '개 도살 금지 캠페인' 서명과 함께 국회에 전달될 예정이다.

'악당트럭을 멈춰라' 캠페인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동물해방물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