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어, '안락사 폭로' 내부고발자 업무배제…'박소연 대표는 그대로'
케어, '안락사 폭로' 내부고발자 업무배제…'박소연 대표는 그대로'
  • 이상익
  • 승인 2019.02.18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케어 제공
사진 = 케어 제공

[스타TV=이상익 기자]

동물권단체 '케어' 구조동물 안락사 사실을 폭로한 내부고발자가 최근 업무에서 배제된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안락사 의혹의 정점에 있는 박소연 대표는 이 단체의 임원 자격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17일 케어에 따르면 언론에 구조동물 안락사 사실을 제보한 동물관리국장 임모씨는 최근 케어로부터 동물관리국장 직무정지 통보를 받았다. 케어는 임씨의 동물보호소 출입을 금지하는 등 업무에서 배제하고, 차량, 주유비 등 일체 지원을 중단했다. 

지난달 27일 열린 케어 이사회에서 박 대표의 임원 직무정지안도 상정됐으나 부결됐다. 

케어는 홈페이지를 통해 "일방(임모씨)의 주장에 근거해 형사고발된 상태에서 박 대표의 직무가 정지될 경우, 박 대표가 스스로를 변호할 수 있는 객관적 정보에 접근할 권리가 제한될 수 있다"고 부결 이유를 설명했다. 

박 대표에 반대하는 직원들로 구성된 '케어 대표 사퇴를 위한 직원연대'는 박 대표 해임안을 상정하기 위한 총회를 개최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박 대표 측이 고의로 총회 개최를 차일피일 미루고 있다는 게 직원연대의 주장이다. 

경찰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동물보호법 위반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박 대표를 조만간 소환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종로경찰서는 지난 15일 박 대표의 주거지에서 박 대표의 휴대폰, 노트북 등을 압수해 분석하고 있다. 압수물 분석이 끝나면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한 뒤, 박 대표를 소환해 사실관계를 확인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