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부터 동물병원서 진료 후 즉석에서 보험금 청구 가능
5월부터 동물병원서 진료 후 즉석에서 보험금 청구 가능
  • 이상익
  • 승인 2019.01.26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ABC7 제공
사진 = ABC7 제공

[스타TV=이상익 기자]

이르면 5월부터 동물병원에서 반려동물 진료 후 즉시 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게 된다.

성대규 보험개발원장은 23일 '반려동물 원스톱 진료비 청구시스템(POS·Pet Insurance Claims Online Processing System)'을 4월까지 개발하고 5월부터 가동한다고 밝혔다.

POS가 구축되는 대로 5개 보험사에서 5월부터 원스톱 진료비 청구가 가능해진다. 월 3만원가량의 보험료에 실손 의료보험처럼 자기부담금 30%를 내면 나머지를 보험사가 실비 정산하는 구조다.

보험개발원은 이어 반려동물 개체식별 방안과 표준 진료코드 체계를 마련해 POS를 정교화할 계획이다.

성 원장은 "동물병원은 (건강보험과 달리) 수가가 없어 치료비가 천차만별인데, POS 시스템이 깔리면 동물병원마다 보험사가 비교할 수 있다"며 이 시스템이 치료비 평준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1마리를 가입하고 여러마리를 진료받는 '도덕적 해이' 문제에 대해서는 "일본처럼 동물병원에서 강아지 이름과 비문(코주름)을 찍는 식으로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나라 반려동물보험 가입률은 0.02%로 영국(25%), 일본(6%)과 비교해 저조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