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TV 이슈] 손석희 JTBC 사장, 폭행 논란 진실공방
[스타TV 이슈] 손석희 JTBC 사장, 폭행 논란 진실공방
  • 김현덕
  • 승인 2019.01.25 2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JTBC
사진 = JTBC

[스타TV=김현덕 기자]

손석희 JTBC 사장이 프리랜서 기자를 폭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프리랜서 기자 K씨는 손석희 JTBC 사장이 지난 10일 자신이 연루된 교통사고 보도를 막기 위해 채용을 제안했으나 이를 거절하자 폭행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사건 직후 인근 파출소에 폭행 사실을 알린 뒤 경찰에 전치 3주의 상해 진단서를 제출했다.

반면 손 사장는 K씨를 공갈 등 혐의로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한 상태다. K씨가 주장하는 내용은 사실이 아니며 K씨의 취업청탁을 손 사장이 거절하자 협박을 했다는 입장이다. 손 사장은 기자의 주장이 전혀 사실이 아니며 사법당국이 진실을 규명해 줄 것이라고 밝혔다. 

JTBC는 지난 24일 공식 입장을 내고 "상대방이 주장하는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K씨가 손 사장에게 불법적으로 취업을 청탁하였으나 뜻대로 되지 않자 오히려 손 사장을 협박한 것이 이번 사안의 본질"이라고 말했다.

이어 "K씨는 오랫동안 정규직 또는 그에 준하는 조건으로 취업하게 해 달라는 청탁을 집요하게 해왔다"고 설명했다. K씨는 타 방송사 기자 출신으로 제보가 인연이 돼 약 4년 전부터 손 사장과 알던 사이다. 이번 사안 당일에도 취업 요구가 있었고 이를 거절하자 갑자기 화를 내며 지나치게 흥분했다는 설명이다. 이후 손 사장이 '정신 좀 차려라'고 손으로 툭툭 건드렸다.

또 교통사고와 관련해 "2017년 4월 손 사장은 주차장에서 후진하다 견인차량과 가벼운 접촉 사고를 내고 자비로 배상한 적이 있다"면서 "차에 긁힌 흔적도 없었지만 자신의 차에 닿았다는 견인차량 운전자의 말을 듣고 쌍방 합의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K씨가 지난해 여름 이 사실을 듣고 "아무것도 아닌 사고지만 선배님이 관련되면 커진다"고 협박하면서 채용을 요구했다는 것이다.

이후 손 사장은 지난 24일 저녁 8시 'JTBC 뉴스룸' 시작 전 "오늘 저에 대한 기사를 보고 놀라셨을 줄 안다. 드릴 말씀은 많으나 사실과 주장은 엄연히 다르다는 말만 드린다"며 "사법 당국에서 모든 것을 밝혀주리라 믿는다"고 폭행 논란을 일축했다. 

이어 "앞으로 흔들림 없이 뉴스를 진행해 나갈 것"이라며 "무엇보다 뉴스룸을 시청해주시는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