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소연 케어 대표, 가족계좌에 뭉칫돈 의혹
박소연 케어 대표, 가족계좌에 뭉칫돈 의혹
  • 이상익
  • 승인 2019.01.25 2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케어 제공
사진 = 케어 제공

[스타TV=이상익 기자]

케어 대표 박소연이 후원금 횡령 의혹에 휩싸였다.

후원자들에게 알리지 않고 구조한 동물 수백 마리를 안락사시켜 논란을 일으킨 박소연 '케어' 대표가 후원금 일부를 가족계좌로 빼돌렸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박 대표는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24일 서울 종로 경찰에서 출석한 유영재 비글구조네트워크 대표는 "추가로 횡령에 관한 정황을 포착해서 경찰에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유 대표는 "(케어 전신인)동물사랑실천협회 시절 옛날 회계자료를 확보했다"며 "그 회계자료를 보면 일부 뭉칫돈이 박 대표 가족의 개인 명의로 입금된 기록이 있다"고 전했다. 

또 "사적인 용도로 변호사비가 나간 것을 확인했다. 이 부분에 대해 수사를 요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11일 케어의 동물관리국장 A씨는 박 대표가 지난 2015년부터 3년간 구조 동물 230마리가량을 무분별하게 안락사했다는 내용을 폭로했다. 

이후 지난 18일 동물권단체와 보수단체들은 박 대표를 동물보호법 위반 등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과 서울지방경찰청에 각각 고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