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전문] 'SKY 캐슬' 조병규, 학교폭력 논란에 "그런 적 없다"
[공식입장 전문] 'SKY 캐슬' 조병규, 학교폭력 논란에 "그런 적 없다"
  • 김현덕
  • 승인 2018.12.31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TV=김현덕 기자]

사진 = HB엔터테인먼트
사진 = HB엔터테인먼트

'스카이캐슬' 출연 중인 배우 조병규가 학교폭력 논란에 입을 열었다.

31일 조병규는 공식 팬카페를 통해 "학폭(학교폭력)이라는 글이 올라오는 걸 알고 있다. 정확한 팩트를 전달드리겠다"며 루머에 대한 공식입장을 전했다.

먼저 "저는 한국에서 학교를 9개월 정도 다니고 뉴질랜드로 유학을 갔다. 그리고 한국으로 돌아와 연기에 전념한 이후 원래 다니던 중학교 동창들과 교류는 일절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연기한다는 이유로 학교에서 잦은 관심과 노는 친구인가라는 인식을 받았던 적은 있다"고 밝혔다.

또 "지금도 그렇지만 어렸을 때는 더더욱 남의 시선에 흔들리지 않고 살았던 터라 크게 좌지우지하지 않아서 더 분란이 생길 수도 있었겠구나 생각은 했다"고 덧붙혔다.

마지막으로 "저는 그런 적이 없다"며 "지금은 작품을 하는 중이고 제 구설수로 인해 작품에 조금이라도 피해를 끼치는 일은 죽기보다 싫다. 만일 이 소문들이 커질 시 작품 종료 후 회사를 통해 공식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JTBC 금토드라마 '스카이캐슬'에서 차기준 역으로 출연해 많은 사랑을 받고있다.

 

이하 조병규 입장 전문

스카이캐슬이 인기에 힘입어 최고 시청률을 찍었다네요. 

더불어 저도 많은 관심 덕에 열심히 연기하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인해 많은 구설수가 있는 것 같아서 정확한 팩트를 전달 드리는 게 팬분들이 안심이 될 것 같아 여기다가 글을 남깁니다.

첫번째 초등학생 때 현장체험학습을 가서 친구들과 돌로 물 수제비를 하다가 다른 학교 학생의 머리에 상처가 난 적이 있습니다. 

그로 인해 같이 돌장난을 하던 친구들과 치료 비용과 함께 그 친구가 나중에 일어날 혹시 모를 치료비용마저 책임지고 짊어진 일이 있었습니다. 

이 일은 우발적 사고여서 다른 악의를 가지고 행동한 핸동은 아니었으니 일말의 오해의 소지조차 없었으면 합니다. 

두번째 학교폭력이라는 명목으로 글이 올라오고 있는 걸 저는 알고 있었고 그 글에 관심을 가지고 이슈자체가 되는 게 글을 쓴 사람의 의도라 판단하여 조용히 목도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지켜주는 팬분들과 혹시 모를 오해의 소지가 있어 밝히려고 합니다만 저는 한국에서 학교를 9개월 정도 다니고 뉴질랜드로 유학을 갔습니다. 

그리고 한국으로 돌아와서 연기에 전념한 이후 원래 다니던 중학교 동창들과의 교류는 일절 없었습니다. 연기를 한다는 이유로 학교에서 잦은 관심과 노는 친군가라는 인식을 받았던 적은 있습니다.

지금도 그렇지만 어렸을 때는 더더욱 남의 시선에 흔들리지 않고 살았던 터라 크게 좌지우지 하지 않아서 더 분란이 생길수도 있겠구나 라는 생각은 했습니다. 

이제와서 저런 무근거의 글로 인해서 제가 3년동안 일을 하며 대중에게 인식을 주려고 했던 시간이 무용지물이 되지 않았음 하기에 더 정확하게 제 의견을 피력하겠습니다. 

저는 그런적이 없습니다. 

더더욱 그런 추상적인 글에 집중하지 말아주세요. 

아무쪼록 올해의 마지막 날 사실이 아닌 안 좋은 소식으로 여러분께 인사 드려 마음이 착찹합니다. 

다만 지금 작품을 하는 중이고 제 사사로운 구설수로 인해 작품에 조금이라도 사감을 들고 피해를 끼치는 일은 죽기보다 싫습니다. 

만일 이 허무맹랑한 소문들이 커질 시 작품 종료 후 회사를 통해 공식입장으로 밝히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마무리 잘하세요. 

새해에는 다들 웃는 일만 가득하도록 열심히 연기할게요. 

감사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