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국민 10명중 6명…'동물교감치유 가치 높다'
농진청, 국민 10명중 6명…'동물교감치유 가치 높다'
  • 이상익
  • 승인 2018.12.06 2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TV=이상익 기자]

사진 = 농촌진흥청
사진 = 농촌진흥청

국민 10명 중 6명은 '동물교감치유 가치 높다'고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은 6일 반려동물이 인간에게 주는 긍정적인 영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동물교감치유'의 가치에 대한 인식을 조사하고 결과를 발표했다. 

동물교감치유는 사람과 동물의 교감을 통해 정서적, 인지적, 사회적, 신체적인 문제 예방과 회복의 효과를 얻을 수 있는 활동을 의미한다.

전국의 20세 이상 남녀 521명을 대상으로 동물교감치유에 대한 인지도를 조사한 결과, 10명 중 8명이 '들어봤거나 본 적이 있다(82.5%)'고 답했다.

동물교감치유에 대한 '호감도(71.8%)'는 △서울‧수도권 △여성 △연령이 낮을수록 △가족 중 장애 등 질병이 있는 경우에 상대적으로 높았다. 

응답자의 65.3%는 '동물교감치유의 가치가 높다'고 답했으며, '심리‧정서적 안정감', '우울‧스트레스 감소', '삶의 활력' 등을 이유로 꼽았다.

응답자의 절반 이상(59.7%)은 앞으로 동물교감치유를 이용하고 싶다고 답했으며, 본인과 부모, 자녀 순으로 치유 활동이 필요하다고 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기술지원과 오형규 과장은 “동물교감치유에 대한 국민의 관심과 수요가 큰 만큼 앞으로 관련 연구를 확대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