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윙키즈', 韓영화 최초 비틀즈 원곡 삽입…"이례적으로 사용 승인"
'스윙키즈', 韓영화 최초 비틀즈 원곡 삽입…"이례적으로 사용 승인"
  • 김현덕
  • 승인 2018.11.29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TV=김현덕 기자]

'스윙키즈'가 한국영화 최초로 세계적인 밴드 비틀즈의 원곡을 삽입했다.

배급사 NEW는 28일 오전, '스윙키즈'의 4차 플레이리스트 포스터를 공개했다. 베니 굿맨, 데이비드 보위 그리고 비틀즈까지 시대를 뛰어 넘는 명곡들로 올 연말 단 하나의 귀 호강 무비를 예고한다.

포스터는 레트로 감성이 느껴지는 LP판 이미지와 함께 풍성한 수록곡들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오합지졸 댄스단의 탭슈즈와 'We want just Dance!'라는 카피는 박진감 넘치는 볼거리를 기대케 하고, 시대와 국경을 초월하는 명곡 리스트는 관객들의 귀까지 완벽하게 저격할 영화만의 매력에 대한 궁금증을 한껏 끌어 올린다. 

NEW 제공
NEW 제공

 

먼저 단연코 재즈 스탠다드 넘버로 손꼽히는 베니 굿맨의 'Sing Sing Sing'은 귀에 익은 리드미컬한 선율과 특유의 웅장함으로 극의 즐거움을 배가시키고 혁신적인 음악으로 전세계인의 사랑을 받은 데이비드 보위의 'Modern Love'는 영화 속 에너지 넘치는 탭댄스와 만나 폭발적인 시너지를 일으킬 것이다. 

여기에 엘린 바톤의 'If I Knew You Were Comin' I'd've Baked a Cake', 정수라의 1988년 히트곡 '환희', 바흐의 '평균율 1권 1번 다장조', 유러피안 재즈 트리오의 'The Christmas Song' 등 가요부터 클래식까지 장르를 넘나드는 곡들이 흐를 전망이다.

특히 플레이리스트의 마지막을 장식한 비틀즈의 'Free As A Bird'는 한국영화 최초로 비틀즈의 원곡이 그대로 수록된 것으로 화제를 얻고 있다.

NEW에 따르면 "비틀즈 측이 '스윙키즈'의 영화적 메시지에 공감, 이례적으로 원곡 사용을 승인했다"고 전했다. 

'스윙키즈'는 1951년 거제도 포로수용소, 오직 춤에 대한 열정으로 똘똘 뭉친 오합지졸 댄스단 스윙키즈의 가슴 뛰는 탄생기를 그린 영화다. 도경수(엑소 디오), 박혜수, 자레드 그라임스, 오정세, 김민호 등이 출연한다. 오는 12월 19일 개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