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교X박보검, '남자친구' 첫방송 D-day 관전포인트는?
송혜교X박보검, '남자친구' 첫방송 D-day 관전포인트는?
  • 김현덕
  • 승인 2018.11.28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TV=김현덕 기자]

'남자친구' 메인 포스터 / tvN
'남자친구' 메인 포스터 / tvN

 

배우 송혜교 박보검 주연 '남자친구'(극본 유영아 연출 박신우 제작 본팩토리)가 오늘(28일) 첫 방송된다. 

28일 첫 방송될 tvN 수목드라마 '남자친구'는 한번도 자신이 선택한 삶을 살아보지 못한 수현과 자유롭고 맑은 영혼 진혁의 우연한 만남으로 시작된 설레는 감성멜로 드라마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에 첫 방송에 앞서 시청자들의 심장 두근거림을 더해줄 '남자친구'의 관전 포인트를 짚어봤다.

# 배우 송혜교X박보검의 만남 

'남자친구'의 캐스팅 소식이 알려진 순간부터 큰 관심을 불러일으킨 송혜교와 박보검은 매 작품마다 보는 이들의 설렘을 자아낸 배우들로 두 사람이 만나 발산할 케미스트리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남자친구'에서 송혜교는 정치인의 딸로 태어나 타인에 의해 짜여진 인생을 살아온 동화호텔 대표 '차수현'으로 분해,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내뿜을 예정인 반면, 박보검은 평범한 일상을 행복하고 소중하게 살아온 남자 '김진혁' 역을 맡아, 청포도 같은 상큼함과 긍정적인 에너지를 발산할 것으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더욱이 수현과 진혁은 극과 극의 인생을 살아온 인물들이기에, 극중 서로로 인해 점차 변해갈 송혜교와 박보검의 모습에 대한 관심이 고조된다. 

# 박신우 감독의 감각적 영상미(feat. 쿠바) 

'질투의 화신' 엔젤아이즈' '야왕' 유령' 등에서 세련된 연출력을 인정받은 박신우 감독이 정통멜로 '남자친구'로 돌아왔다. 박신우 감독은 성 안에 갇혀 있는 수현과, 그에게 용기 있게 손을 내민 진혁의 로맨스에 설렘을 더하는 섬세한 연출과 감각적인 영상미로 시선을 떼지 못하게 만들 것이다.

또한, 국내 드라마 최초로 선보이는 쿠바라는 배경이 박신우 감독의 연출에 힘을 더해줄 예정이다. 쿠바는 빈티지한 공간들과 화려한 색감, 아날로그 감성들이 공존해 있는 나라로, 시간이 멈춘 듯한 느낌을 주는 곳. 그런 쿠바에서 우연히 만나게 된 여자 수현과 남자 진혁의 모습이 박신우 감독의 손에서 마치 꿈을 꾸는 듯 아름답게 그려져 시청자들의 감성을 자극할 것이다.

# 정통 감성멜로 '남자친구' 

'남자친구'은 자극적인 소재를 바탕으로 한 최근 드라마 트렌드와는 달리, 심장을 두근거리게 만들 낭만적인 로맨스를 담는다는 점에서 관심을 집중시킨다. 

무엇보다 '남자친구'는 촘촘한 서사를 통해 시청자들이 캐릭터들의 감정 변화를 따라가며 공감하고, 로망을 충족시켜줄 시간을 선사할 예정이다. 더욱이 낯선 여행지에서의 우연한 첫 만남 이후 서로에게 물들어가는 수현과 진혁의 따뜻하고 설레는 감정으로 채워진 정통 멜로가 보는 이들의 연애 세포를 자극할 것이다. 이에 올 겨울 따스함을 선사할 정통 멜로 '남자친구'에 기대감이 고조된다. 

'남자친구'는 배우 송혜교 박보검과 영화 '7번 방의 선물' '국가대표2'의 각색, 드라마 '딴따라'의 극본을 맡았던 실력파 유영아 작가와 드라마 '질투의 화신' '엔젤아이즈'로 감각적인 연출력을 인정받은 박신우 감독, 참신하고 색다른 드라마를 선보여온 tvN이 의기투합한 작품.

'남자친구'는 오늘(28일) 오후 9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