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왕복 10차선 도로 한 가운데 유기된 강아지 발견
울산시, 왕복 10차선 도로 한 가운데 유기된 강아지 발견
  • 이민호
  • 승인 2018.11.21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TV=이민호 기자]

울산 중구 모 아파트 앞 왕복 10차선 도로 중앙화단에서 유기된 것으로 추정되는 강아지 1마리가 발견됐다.
 
20일 울산시 중구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전 9시경 "강아지 1마리가 울고 있다"는 신고가 구청으로 들어왔다. 출근하던 직장인이 강아지가 우는 소리를 듣고 발견해 신고한 것.
 
담당 공무원이 신고 장소로 출동해 확인해 보니 사람도 오가기 어려운 왕복 10차선 도로 중앙 화단에 암컷 강아지 1마리가 묶여있었다. 장미 덤불 속에서 겁을 잔뜩 먹은 듯 웅크려 있던 강아지는 길이 약 30cm 정도로, 발견 당시 목줄을 한 상태였다.

SBS 뉴스 화면 갈무리
SBS 뉴스 화면 갈무리

 

 
약 1m 길이의 목줄은 누군가 일부러 묶은 듯 장미 가지에 두 겹으로 묶여 있었고, 이 때문에 강아지는 제대로 움직이지 못하고 있었다. 강아지는 즉시 구조돼 동물병원에서 응급치료를 받았다.
 
진료 결과, 강아지는 2살로 추정되며, 방광염을 앓고 있었다. 또 최근까지 사료를 먹었던 것으로 확인돼, 누군가 기르던 것으로 추정된다. 중구는 유기된 강아지가 반려동물로 등록돼 있지 않은 데다 발견 장소 인근에 폐쇄회로(CCTV)가 없어 유기와 관련된 특별한 단서를 아직 찾지 못했다.
 
구청 관계자는 "인적이 드문 새벽을 이용해 사람이 제대로 접근할 수 없는 도로 중앙화단에 누군가 유기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현행법상 반려동물을 유기하면 관련 법상 최대 30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되며, 지자체에 반려동물 등록을 하지 않을 경우 1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