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동물 이슈] 집사와 고양이 대화시간은?…'주 평균 3.5시간'
[해외동물 이슈] 집사와 고양이 대화시간은?…'주 평균 3.5시간'
  • 이민호
  • 승인 2018.10.22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TV=이민호 기자]

집사와 고양이의 평균대화시간이 주 평균 3.5시간으로 나타났다. 

지난 25일(현지시간) 고양이 집사가 고양이와 대화하는 데 한 주에 평균 3시간 30분을 쓰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미국 일간지 뉴욕포스트가 보도했다.

마즈 펫케어 U.S.와 원폴이 고양이 주인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조사 결과, 고양이 집사는 고양이와 대화하는 데 한 주에 평균 3시간30분을 썼다. 고양이를 껴안고 쓰다듬으면서 보내는 시간은 한 주에 9시간을 넘었다.

이쿠라 인스타그램
이쿠라 인스타그램

 

고양이 집사는 1년에 평균 고양이 사진과 동영상을 725편 보고, 고양이 게시물에 '좋아요'를 398건 누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즉 하루에 한두 번 고양이 사진과 동영상을 보고, 매일 '좋아요'를 한두 번 누르는 셈이다.

응답자의 81%가 스스로 격려하기 위한 용도로 고양이 밈(meme)이나 사진 파일 등을 저장하고 있다고 답했다. 47%는 자주 고양이 사진을 찍었다. 평균 3번 정도 찍어서 완벽한 사진 한 장을 얻는 것으로 나타났다.

집사가 가진 고양이 아이템은 평균 13개였다. 44%는 고양이 액자가 있다고 답했고, 43%는 고양이 인형이 있다고 밝혔다. 고양이 달력이 있는 집사도 38%에 달했다.

응답자의 93%는 고양이와 강한 유대감을 갖고 있다고 판단했다. 또 54%는 고양이를 조련하는 데 성공했다고 생각했다. 집사의 60%는 고양이가 외로운 시기에 큰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또 54%는 일로 스트레스를 받을 때 고양이가 힘을 줬다고 답했다.

집사의 판단에 따르면 고양이의 71%는 소파에 느긋하게 누워있는 것을 즐겼고, 고양이의 67%는 가족과 껴안고 지내길 좋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51%는 장난감을 가지고 놀길 좋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