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TV 이슈] 정유미·나영석, 염문설 지라시 루머 확산→실검→법적 대응 (종합)
[스타TV 이슈] 정유미·나영석, 염문설 지라시 루머 확산→실검→법적 대응 (종합)
  • 김현덕
  • 승인 2018.10.18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영석PD와 정유미가 지라시 루머에 입을 열었다.

최근 SNS를 통해 근거 없는 루머가 담긴 지라시가 유포됐다. 해당 지라시에는 나영석PD, 정유미의 이름이 담겨 있었고, 루머가 확산됐다.

루머가 확산되며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해당 지라시에 담긴 이들의 이름이 올랐다. 나영석PD, 정유미 역시 이틀 연속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이 오르내리며 관심을 모았다.

이에 정유미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은 18일 오전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현재까지도 유포되고 있는 루머는 전혀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어 소속사는 "당사는 사실 무근인 내용을 무차별적으로 유포하고 사실인양 확대 재생산해 배우의 명예를 실추하고 큰 상처를 준 행위에 대해 더이상 좌시할 수 없다"며 "말도 안되는 루머에 소속 배우의 이름이 언급되는 것 조차 매우 불쾌하다"고 말했다.

정유미 매니지먼트 숲 제공
정유미 매니지먼트 숲 제공

 

이어 "당사는 악성 루머의 최초 작성 및 유포자, 온라인 게시자, 악플러에 대해 책임을 묻기 위해 증거 자료 수집을 끝 마쳤고, 오늘 법무 법인을 통해 고소장을 접수할 예정"이라며 "속칭 찌라시를 작성하고 또는 게시 유포하는 모든 행위는 법적 처벌 대상이며 이번 일에 대해 어떠한 협의나 선처도 없다"고 덧붙혔다.

마지막으로 "매번 '아니면 말고' 식의 루머 유포로 배우와 가족들이 많은 상처를 받고 있습니다. 루머 확산이나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나영석PD 역시 18일 오후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저와 관련한 근거 없는 소문의 해당 내용은 모두 거짓이며 최초 유포자 및 악플러 모두에게 법적인 책임을 물을 예정"이라며 강력히 부인했다.

나영석 / tvN
나영석 / tvN

 

나PD는 "저 개인의 명예와 가정이 걸린만큼 선처는 없을 것임을 명백히 밝힌다"며 "CJ ENM 및 변호사가 이와 관련한 증거를 수집 중이며, 고소장 제출을 준비 중"이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다만 한가지 슬픈 일은 왜, 그리고 누가, 이와 같은 적의에 가득 찬 가짜 뉴스를 생산하고 퍼뜨리는가 하는 점"이라며 "너무 황당해서 웃어넘겼던 어제의 소문들이 오늘의 진실인 양 둔갑하는 과정을 보며 개인적으로 깊은 슬픔과 절망을 느꼈다. 관련한 사람 모두에게법적인 책임을 물을 것임을 다시 한번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하루 뒤인 18일 오후까지도 정유미, 나영석의 이름은 실시간 검색어에 등장할 정도로 이번 찌라시의 영향은 매우 컸다. 

사실이 아닌 루머 때문에 배우와 PD의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을 상황이 오자, 정유미 측과 나영석 PD 모두 루머 최초작성, 유포자 및 악플러를 모두 고소하기로 결정했다. 

 

이하 정유미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매니지먼트 숲 입니다.
 
최근 각종 온라인, SNS 등을 통해 유포되고 있는 소속 배우 정유미씨 관련 악성 루머에 대한 공식 입장을 전달드립니다. 현재까지도 유포되고 있는 루머는 전혀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드립니다.
 
당사는 사실 무근인 내용을 무차별적으로 유포하고 사실인양 확대 재생산해 배우의 명예를 실추하고 큰 상처를 준 행위에 대해 더이상 좌시할 수 없습니다. 말도 안되는 루머에 소속 배우의 이름이 언급되는 것 조차 매우 불쾌합니다.
 
당사는 악성 루머의 최초 작성 및 유포자, 온라인 게시자, 악플러에 대해 책임을 묻기 위해  증거 자료 수집을 끝 마쳤고, 오늘 법무 법인을 통해 고소장을 접수할 예정입니다. 속칭 찌라시를 작성하고 또는 게시 유포하는 모든 행위는 법적 처벌 대상이며 이번 일에 대해 어떠한 협의나 선처도 없습니다.
 
매번 '아니면 말고' 식의 루머 유포로 배우와 가족들이 많은 상처를 받고 있습니다. 루머 확산이나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 드립니다.  
 
이시간 이후로 더이상 악성 루머가 게시 유포되는 일이 없길 바라며 앞으로 소속 배우들의 명예를 훼손하는 사안에 대해서 엄중히 대응하겠습니다. 
 
갑사합니다.

 


이하 나영석 PD 입장전문

안녕하세요, 나영석 PD입니다. 
 
저는 현재 차기 프로그램 장소 답사차 해외 체류 중입니다. 늦었지만 두 가지 건에 관하여 제 입장을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첫째. '알쓸신잡3' 관련하여 전영광 작가님의 사진을 저희 프로그램에서 무단으로 도용한 건입니다. 
이것은 명백히 저희 제작진의 잘못입니다. 이와 관련하여 제가 책임지고 작가님께 적절한 사과와 보상 방법을 논의할 것을 약속드리며, 다시 한번 지면을 빌려 사과의 말씀을 전합니다.
 
둘째. 저와 관련한 근거 없는 소문에 관한 건입니다. 
해당 내용은 모두 거짓이며, 최초 유포자 및 악플러 모두에게 법적인 책임을 물을 예정입니다. 저 개인의 명예와 가정이 걸린만큼 선처는 없을 것임을 명백히 밝힙니다. CJ ENM 및 변호사가 이와 관련한 증거를 수집 중이며, 고소장 제출을 준비 중입니다.
 
다만 한가지 슬픈 일은 왜, 그리고 누가, 이와 같은 적의에 가득 찬 가짜 뉴스를 생산하고 퍼뜨리는가 하는 점입니다. 너무 황당해서 웃어넘겼던 어제의 소문들이 오늘의 진실인 양 둔갑하는 과정을 보며 개인적으로 깊은 슬픔과 절망을 느꼈습니다. 관련한 사람 모두에게 법적인 책임을 물을 것임을 다시 한번 약속드립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