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rd BIFF] 2018 아시아필름마켓, 4일간 일정 성공적으로 마무리…'다양한 행사 진행'
[23rd BIFF] 2018 아시아필름마켓, 4일간 일정 성공적으로 마무리…'다양한 행사 진행'
  • 김현덕
  • 승인 2018.10.10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일정 중 진행된 2018 아시아필름마켓이 9일, APM 시상식을 마지막으로 4일간의 일정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폐막했다.

올해는 지난해 대비 150여 명이 증가한, 54개국의 911개 업체에서 1737명이 마켓을 찾아 제작, 투자, 수입, 수출, 판권 구매 등의 비즈니스를 활발히 수행했다.

이는 지난 해에 대비해 국가로는 20%, 업체 수로는 38%가 증가한 수치로 더욱 다양한 국가와 업종에서 아시아필름마켓에 대한 관심이 커짐을 확인할 수 있다.

올해 21회를 맞은 아시아프로젝트마켓은 다시 한번 지난해의 수치를 경신한 743건의 미팅을 진행하며 아시아 최대 공동제작 마켓의 위치를 공고히 했다.

또 E-IP마켓의 북투필름, E-IP피칭 그리고 새로 선보인 아시아 IP 쇼케이스는 총 350여 회 이상의 미팅을 진행해 유망한 원작 IP에 대한 업계의 관심을 증명했고, 올해 새롭게 소개된 블록체인과 온라인 유통 플랫폼 세미나를 비롯해 영화제 프로그램인 아시아영화펀드, 플랫폼부산부터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의 신규 행사에 이르기까지 그 어느 해보다 다채로운 아시아필름마켓으로 참가자에게 인정받았다.

또 한국 대표 투자배급사를 비롯한 국내외 세일즈사와 450여명의 바이어 간의 신작 및 화제작에 대한 활발한 비즈니스가 이뤄졌다.

CJ엔터테인먼트는 한국 영화 'PMC'와 '국가부도의 날'을 포함해 아시아 영화 라인업과 라이브러리 등 균형 있는 세일즈를 진행했고, 쇼박스는 하반기 개봉 예정인 마동석 주연의 '성난 황소'와 공효진, 류준열 주연의 '뺑반'에 대한 관심이 집중됐다.

영화업계를 비롯해 TV 업계와 드라마 제작사에서도 참가가 대폭 증가하였다. 한국의 JTBC, SBS스토리웍스, 엔터미디어, 스튜디오드래곤, 몬스터유니온을 비롯해 넷플릭스, 유튜브 프리미엄, 글로벌게이트 등에서도 참가하였고, 중국의 주요 영화제작사까지 참가하여 350회 이상의 미팅을 진행했다.

지속적으로 거래 관련한 대화가 이어지고 있어 이른 시일 내에 많은 작품의 영상화 판권 계약이 체결될 것으로 기대된다.

부산국제영화제 제공
부산국제영화제 제공

 

2018 아시아필름마켓은 작년에 이어 바른손과 VR 기술과 내러티브라는 이름으로 VR컨퍼런스를 개최해 VR 영화의 미래를 조망했고, 블록체인 세미나를 더해 중저예산 영화 펀딩 방법으로서의 블록체인을 조명해 업계의 큰 관심을 모았다. 한국콘텐츠진흥원에서는 처음으로 KODOC 피칭을 개최해 우수한 다큐멘터리를 소개하고, 스토리투필름을 통해 7편의 콘텐츠를 소개했다.

그리고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 아시아필름마켓에 처음 참가하여 홍보관 운영과 함께, 만화&필름 피칭쇼를 통해 국내 디지털만화를 소개하고, '웹툰 영상화의 새로운 영역'이라는 이름으로 부대행사를 진행했다.

아시아필름마켓은 E-IP마켓의 북투필름과 E-IP 피칭에 6개 어워드를 추가해 총 8개 작품이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넥스트엔터테인먼트월드(NEW)가 고래방의 '40일의 발칙한 아내'와 올댓스토리의 '굿잡'을 올해 E-IP 어워드 NEW 크리에이터상 수상작으로 선정했고, 각 수상작에 1천만원의 상금을 지원한다.

올해 신설된 글로벌 웹툰 플랫폼 토리코믹스가 북투필름에서 '내가 죽기 일주일 전', E-IP피칭에서 '침묵의 나라', '마귀', '택배기사' 총 4개 작품에 각 5백만원씩 어워드를 시상했다. E-IP마켓의 인기상인 관객상으로는 '곤충'과 '데블 스쿨'이 수상했다.

또 아시아프로젝트마켓(APM)이 최다 미팅 수를 기록하며 마무리된 가운데, 선정 과정부터 기대감을 모았던 29편의 작품 중 9편이 아시아프로젝트마켓 어워드의 최종 수상작으로 결정됐다.

올해 신설된 마스어워드에 티모시 양 감독의 '신분공장'이 수상하였고, 노르웨이사우스필름펀드상에 선정된 샤우캇 아르민 코르키 감독의 '시험'은 쇠르펀드피칭포럼에 공식 초청되는 기회를 얻는다.

장우진 감독의 '마지막 사진'은 부산상을, 리우옌원쥔 감독의 '만개'는 브라이트이스트필름 어워드를 수상했다. 이어 CJ 엔터테인먼트 어워드는 콩데이 자투라나사미 감독의 '우리가 있는 곳', 한국콘텐츠진흥원장상과 아르떼상에는 각각 신동석 감독의 '물속'과 엠마 가와와다 감독의 '나의 작은 나라(가제)'가 선정됐다.

김의석 감독의 '순교'는 롯데어워드를, 윤재호 감독의 '바닷사람'은 모네프상을 수상하였다. 수상작은 10월 9일 해운대그랜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리는 APM 시상식에서 발표 및 시상하는 시간을 가졌다.

지난 4일 개막한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3일 폐막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