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rd BIFF] 권해효·구혜선, 부산국제영화제 폐막식 사회자 선정 
[23rd BIFF] 권해효·구혜선, 부산국제영화제 폐막식 사회자 선정 
  • 김현덕
  • 승인 2018.10.08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혜선과 권해효가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폐막식 사회를 맡는다.

권해효와 구혜선은 13일 오후 7시 부산 해운대 영화의 전당 야외극장에서 진행되는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이하 부산영화제) 폐막식을 진행한다. 

TV와 스크린을 아우르는 배우 권해효는 연극 '사천의 착한 여자'(1990)로 데뷔했으며, 극단 한양레퍼토리 단원 시절에 이장호 감독의 '명자 아끼꼬 쏘냐'(1992)로 영화계에 진출했다. 이어 '구미호'(1994), '고스트 맘마'(1996), '선물'(2001), '쎄시봉'(2015) 외 다수 작품에서 다양한 캐릭터를 연기했다.

또 1998년부터 16년간 KNN '씨네포트'의 MC를 맡아 안정적인 진행 능력을 쌓아왔다. 최근에는 '당신자신과 당신의 것'(2016), '가려진 시간'(2016), '그 후'(2017), '강변호텔'(2018), '메기'(2018) 등에 출연하며 꾸준히 연기 활동 중이며, 지난해에는 부산국제영화제 ‘올해의 배우상’ 심사위원으로 위촉됐다.

각 소속사 제공
각 소속사 제공

 

영화감독이자 배우인 구혜선은 2002년 CF로 데뷔해 MBC 인기 시트콤 '논스톱 5'로 인지도를 쌓았으며, 드라마 '꽃보다 남자', '블러드' 등으로 시청자에게 사랑 받는 연기자로 자리매김했다. 드라마 출연과 더불어 책 발간, 전시회 개최, 음반 발매 등 다방면으로 예술 감각을 드러냈다.

단편영화 '유쾌한 도우미'(2008)를 제작하며 영화감독으로 데뷔했다. 올해는 '미스터리 핑크'(2018)로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 '딥슬립'(2018)으로 제14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에 초청 받았으며, 구혜선만의 영화세계를 구축해가고 있다.

한편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3일 폐막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