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펫 현장] 동물권행동 카라, 서울시와 '북서울 꿈의 숲'에 길고양이 급식소 설치
[TV펫 현장] 동물권행동 카라, 서울시와 '북서울 꿈의 숲'에 길고양이 급식소 설치
  • 이민호
  • 승인 2018.08.07 2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와 동물권행동 카라, 지역 자원봉사자들이 길고양이 돌봄활동을 시작한다.

3일 (사)동물권행동 카라(이하 카라)는 서울시와 협약을 체결하고 북서울 꿈의 숲에 길고양이 급식소 5개를 설치, 운영하기로 했다.

'북서울 꿈의 숲'은 과거 드림랜드가 있던 자리 66만여㎡에 조성된 녹지공원으로 서울 강북과 도봉 등 6개구에 둘러싸여 있는 초대형 공원이며 공원내에 약 50여마리의 길고양이들이 생활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카라는 "지난해 11월부터 서울시와 협의를 시작, 8월 2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3일부터 길고양이 급식소를 설치, 운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북서울 꿈의 숲'에 길고양이 급식소 설치
'북서울 꿈의 숲'에 길고양이 급식소 설치

 

또 서울시는 지난 2016년부터 시가 관리중인 공원에 길고양이 급식소를 설치하고 카라 등 동물단체들과 협조하여 길고양이 돌봄사업을 진행중이다.

그동안 서울숲, 월드컵공원, 보라매공원, 여의도공원, 월드컵(하늘)공원등 5개 공원에 총 32개의 길고양이 급식소가 설치, 운영되어 왔는데 북서울 꿈의 숲에 추가로 급식소가 설치됐다.

카라는 "2016년부터 월드컵공원과 어린이대공원에서 자원봉사자들의 도움을 얻어 길고양이 급식소를 운영한 경험을 토대로 '북서울 꿈의 숲'에서도 길고양이와 시민들의 행복한 공존이 가능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카라는 지난 7월 21일 어린이대공원, 월드컵공원, 북서울꿈의숲 등 3개 공원에서 길고양이 돌봄사업에 대한 시민인식 개선을 위해 공동 캠페인 활동을 벌인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