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견호텔, 최근 23마리 중 10마리 폐사…'운영자 입건'
애견호텔, 최근 23마리 중 10마리 폐사…'운영자 입건'
  • 이민호
  • 승인 2018.08.07 2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리소홀로 개 여러 마리를 폐사시킨 혐의로 애견호텔 관리자가 불구속 입건됐다.

7일 경남 김해서부경찰서는 관리소홀로 개 여러 마리를 폐사시킨 혐의(동물보호법 위반)로 A(28·여)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지난 1월부터 김해 시내 한 주택에서 일종의 애견호텔을 운영해오던 A씨는 최근 개 23마리를 기르다가 10마리를 폐사하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달 30일 한 견주로부터 "맡긴 개가 죽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개 10마리가 A씨 집안 곳곳에 폐사해 있는 현장을 확인했다.

온라인커뮤니티
온라인커뮤니티

 

나머지 13마리 중 9마리는 개 주인에게 인계됐고, 4마리는 임시 보호소에 맡겨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후 일부 개 사체를 맡겨 부검했지만, 부패가 심해 사인을 확인하기 어렵다는 회신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개들이 왜 죽었는지 나도 모르겠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여러 마리가 한꺼번에 죽어서 나온 만큼 관리소홀의 책임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며 "A씨를 상대로 추가 조사를 벌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