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인터뷰] 박서준, 박민영과 화제의 베드신 "분위기 때문에 야해보여" 
[스타 인터뷰] 박서준, 박민영과 화제의 베드신 "분위기 때문에 야해보여" 
  • 김현덕
  • 승인 2018.07.31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서준이 화제의 베드신에 대해 이야기 했다.

31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는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극본 백선우 최보림 / 연출 박준화 / 이하 김비서) 부회장 이영준 역 박서준의 종영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박서준은 화제의 베드신에 대해 이야기 했다. "베드신은 대본만 보고 상황이 그려지지 않는다. 카메라 구도를 보고 현장에서 반영되는게 많다. 최대한 자연스럽고 현재 진행 관계를 고려한다. 특히 이 베드신이 첫날밤인지 오래 사귄 연인과 장면인지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박서준은 "베드신이 이슈가 된 것도 장면이 야했다기보다 분위기 때문이라고 본다. 첫 회부터 끌고 온 감정선 때문에 이슈가 됐다"며 "사실 드라마 촬영할 때 모니터를 못해 몰랐는데 방송을 보니 훔쳐보는 각도로 나오더라. 연출과 조명이 야했다. 전체적으로 시너지를 이룬 장면이었다"고 말했다.

박서준 / 어썸이엔티
박서준 / 어썸이엔티

 

박서준은 '인생캐릭터' 호평에 대해서도 "앞으로 미래에 어떤 작품 하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제 마음은 그렇다고 생각하지는 않고, 인생캐릭터가 결정되는 순간 배우 인생에 있어서도 확실한 색깔이 되어버릴 것 같아서 저는 백지같은 것이 좋다고 생각하니깐. 듣기 좋은 말이지만 경각심을 가져야하는 말이기도 한 것 같다"고 겸손한 생각을 밝혔다. 

박서준은 '김비서가 왜그럴까' 에서 유명그룹 부회장 이영준 역을 맡아 활약했다. 이영준은 외모부터 능력까지 늘 모든 면에 있어 우월한 주인공이나 스스로를 지나치게 사랑한 나머지 자기애가 넘쳐 연애를 제대로 못해본 인물로, 자신의 비서 김미소(박민영 분)가 퇴사를 선언하자 그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점차 변화하게 된다. 

박서준은 그런 이영준을 코믹하게, 때로는 진지하게 원작 인물의 매력을 살리는가 하면 박민영과의 로맨스로도 호평을 받으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김비서가 왜그럴까'는 지난 26일 최종회 시청률 8.6%를 기록하며 인기리에 종영했다. 

한편 박서준은 8월 중 영화 '사자'(감독 김주환) 촬영에 돌입한다. 영화 '사자'는 아버지를 잃은 남자의 이야기를 그린 오컬트 액션물로, 박서준은 악의 사신과 대결을 벌이는 주인공 역을 맡아 강도 높은 액션 연기를 선보인다. 박서준과 함께 안성기, 우도환, 최우식, 이솜 등이 캐스팅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