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인터뷰] 박서준, 박민영과 연기 "서로 공통점이 많아 좋은 호흡 나왔다" 
[스타 인터뷰] 박서준, 박민영과 연기 "서로 공통점이 많아 좋은 호흡 나왔다" 
  • 김현덕
  • 승인 2018.07.31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박서준이 함께 연기했던 박민영과의 호흡에 대해 말했다.

31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는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극본 백선우 최보림 / 연출 박준화 / 이하 김비서) 부회장 이영준 역 박서준의 종영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박민영과의 호흡에 대해 "물론 처음에는 처음 연기를 하기 때문에 당연히 어색할 수밖에 없다. 우리가 이 작품을 잘 하고 싶다는 어떤 목표 의식은 같기 때문에 둘 뿐만 아니라 감독님, 촬영 감독님과 거리낌 없이 얘기할 수 있었다"고 털어놨다. 

또 박서준은 "저는 무조건 상대방의 의견을 신뢰하려고 했다. 저만큼 이영준을 이해할 수 있는 사람은 없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미소를 연기하는 사람이 미소를 가장 많이 이해할 수 있다고 봤다. 그 사람이 이해하는 감정선을 그 인물이 아닌 제가 100% 이해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서준 / 어썸이엔티
박서준 / 어썸이엔티

 

이어 "의견차이가 있으면 접점을 찾아나갔다. 차이보다는 서로 공통점이 많았고 그 안에서 감독님이 조율을 해주셨다. 그래서 좋은 호흡이 나오지 않았을까 싶었다"고 했다.

박서준은 '김비서가 왜그럴까' 에서 유명그룹 부회장 이영준 역을 맡아 활약했다. 이영준은 외모부터 능력까지 늘 모든 면에 있어 우월한 주인공이나 스스로를 지나치게 사랑한 나머지 자기애가 넘쳐 연애를 제대로 못해본 인물로, 자신의 비서 김미소(박민영 분)가 퇴사를 선언하자 그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점차 변화하게 된다. 

박서준은 그런 이영준을 코믹하게, 때로는 진지하게 원작 인물의 매력을 살리는가 하면 박민영과의 로맨스로도 호평을 받으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김비서가 왜그럴까'는 지난 26일 최종회 시청률 8.6%를 기록하며 인기리에 종영했다. 

한편 박서준은 8월 중 영화 '사자'(감독 김주환) 촬영에 돌입한다. 영화 '사자'는 아버지를 잃은 남자의 이야기를 그린 오컬트 액션물로, 박서준은 악의 사신과 대결을 벌이는 주인공 역을 맡아 강도 높은 액션 연기를 선보인다. 박서준과 함께 안성기, 우도환, 최우식, 이솜 등이 캐스팅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