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TV 차트] 자이언티, ‘눈 (Feat. 이문세)’ 추운 겨울을 따뜻하게 감쌌다
[스타TV 차트] 자이언티, ‘눈 (Feat. 이문세)’ 추운 겨울을 따뜻하게 감쌌다
  • 김현덕
  • 승인 2017.12.05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이언티의 신곡 눈이 차트 1위를 달리고있다.

12월 4일 공개된 자이언티의 ‘눈(Feat. 이문세)’이 5일 오전 기준으로 차트 1위를 달리고있다.

신곡 ‘눈’의 1절과 2절의 가사에서는 각자 다른 시간대의 화자가 노래한다. 현재진행형의 사랑을 담은 1절은 자이언티가, 지나간 사랑을 그리워하는 2절은 이문세가 불렀다.

자이언티 ‘눈 (Feat. 이문세)’ / YG
자이언티 ‘눈 (Feat. 이문세)’

 

무엇보다 눈에 띄는 점은 장르가 ‘재즈’라는 점이다. 자이언티는 “트렌디한 곡도 아니고 음원사이트에 등록할 때 재즈라는 장르로는 가요에 등록할 수도 없더라. 많은 분들이 얼마나 좋아해주실지 모르겠다. 여러분들 겨울나기 하실 수 있도록 손난로 같은 따뜻한 곡을 들려드리려고 했다”고 설명한 바 있다.

자이언티의 독특한 목소리로 시작되는 ‘눈’은 이문세의 감성이 더해 곡을 더욱 풍성하고 따뜻하게 만든다. 곡을 만든 자이언티는 이문세의 목소리가 멜로디에 겹쳐 들렸다고 설명할 정도로 한국적인 감성이 전체적으로 가득 풍긴다.

이에 자이언티는 “현재진행형의 사랑을 하고 있는 사람들과, 지나간 사랑을 그리워하는 사람들이 동시에 공감하면 좋겠다”고 전했다.

또 이문세는 딩고에서 공개된 ‘DF Interview’를 통해 이번 신곡 및 자이언티에 대한 아낌 없는 애정을 전했다. 이문세는 당시 “이번 신곡을 작업할 때 자이언티에게 ‘가난한 연인의 행복한 겨울 노래’를 부탁했는데, 정말 멋있는 충격과 같은 곡이 나왔다”고 말했다.

자이언티의 독특한 목소리로 시작되는 ‘눈’은 이문세가 따뜻하게 감싸면서 곡을 만든 자이언티는 이문세의 목소리가 멜로디에 겹쳐 들렸다고 설명할 정도로 한국적인 감성이 전체적으로 가득 풍긴다.

눈은 언제나 기다려지고 괜히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설렘의 정서가 담겨 있다. 자이언티가 말하고자 했던 ‘눈’은 곧 ‘희망’이며 눈이 내리면 하기로 약속했던 것들이 이뤄지길 바라는 착한 마음을 담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