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28, 2021

한미교회협의회 “한국전 종전선언·평화협정 위한 협의 나서야”

한국과 미국 교회 연합기관이 한국전쟁 71주년인 오늘(25일) 종전 선언과 평화협정 체결을 위한 협의를 개시할 것을 한미 양국에 촉구했습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와 미국그리스도교협의회(NCCCUSA) 등은 온라인으로 개최한 제7차 한미교회협의회 공동선언문을 통해 이같이 요구했습니다. 이들 단체는 선언문에서 “우리는 종전과 평화협정이 한반도 비핵화를 포함한 수많은 난제를 해결할 수 있는 첫 출발점이 된다는 것을 확신한다”며 “이를 위해 남북관계와 북미 관계가 병행,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신뢰 회복을 위한 상호군축과 대북제재 해제, 인도적 교류·협력을 재개할 것도 요청했습니다.

한미교회협의회 참가자들은 “남과 북, 미국을 포함한 국제사회가 인도적 교류와 협력에 적극 참여했을 때 전쟁의 위협은 최소화되고 한반도 평화공존에 대한 기대감이 극대화됐다는 사실을 역사가 증명했다”고 돌아봤습니다. 그러면서 “특별히 ‘코로나19’ 의료지원을 포함한 긴급재난지원이 신속히 재개될 수 있도록 관련 제재를 조속히 해제할 것을 한미 양국에 촉구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들 단체는 미국이 한국을 쿼드(Quad·미국·일본·호주·인도의 협의체) 동맹체제에 포함하려는 시도를 중단할 것과 한미일 군사동맹을 위해 한일 간 과거사 문제 등에 간섭하려는 것을 그만둘 것을 요구했습니다. 또 앞으로 한미 양국 교회의 공동 행동으로 정전협정 70주년이 되는 2023년까지 세계교회 등과 함께 ‘한반도 종전평화 캠페인’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미교회협의회는 1970년 서울에서 ‘동북아의 미래와 딜레마’를 주제로 처음 개최된 이래 2003년까지 총 6차례 열린 바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