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28, 2021

5·18 왜곡 도서, 일부 대학·국회 도서관에 여전히 비치 – startvnews.kr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법원이 판매·배포를 금지한 5·18 민주화운동 왜곡 도서가 여전히 전국 대학 도서관과 국회 도서관 등에 비치돼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31일 5·18 기념재단이 전국 대학교 도서관 450여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전두환 전 대통령의 회고록 1권 ‘혼돈의 시대’는 전국 14개 대학 도서관에 비치돼 있었다. 또 지만원 씨의 ‘북조선 5·18 아리랑 무등산의 진달래 475송이’는 13개 대학 도서관에 비치돼 대출 중이라는 사실이 확인됐다. 특히 이 도서는 국회도서관과 국립중앙도서관에도 비치돼 있었다.

이 외에도 5·18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한 ‘5·18 팩트로만 증명된 북한특수군(지만원)’, ‘5·18 분석 최종보고서(지만원)’, ‘솔로몬 앞에 선 5·18(지만원)’ 등도 일부 도서관에 비치돼 있었다. 전두환 회고록 1권은 2017년 8월 4일 왜곡된 내용을 담고 있다는 이유로 판매·배포 금지 가처분이 받아들여졌다. 이후 전씨 측은 문제가 된 33개 부분을 편집하지 않고 검은색으로 칠해 재출판했지만, 이듬해 5월 다시 판매·배포 금지 가처분이 인용됐다. 전씨는 이 회고록에서 헬기 사격을 목격했다고 증언한 고(故) 조비오 신부를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라고 표현했다가 사자(死者) 명예훼손 혐의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항소심을 진행하고 있다.

지만원 씨의 ‘북조선 5·18 아리랑 무등산의 진달래 475송이’는 올해 2월 판매·배포 금지 가처분이 내려졌다. 5·18 기념재단 정동년 이사장은 “출간 때부터 역사 왜곡 논란을 일으켰던 도서를 예산을 들여 구매하고 비치·열람케 한 것은 공공 기관의 의무를 소홀히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5·18 기념재단은 전국 대학 도서관과 국공립 도서관, 온·오프라인 서점 등에 5·18 역사 왜곡 도서의 대출과 판매를 중지하도록 권고하고 있다.